조민아, 가정 폭력 폭로→보호 요청 “지옥 같아 살려줘”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의 글에서 ‘가정 폭력’ 정황이 드러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조민아는 16일 새벽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 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 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고 119가 왔고 경찰이 왔다”고 적었다. 

과호흡이 와서 너무 놀랐더고 적은 조민아는 아들이 일어났을 땐 아들 곁을 지킬 수 있었다고 밝혔다.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는 “언제나처럼 몸이 아파도 마음이 아파도 그 어떤 일이 있어도 밝은 에너지로 파이팅 넘치게 강호 곁에 있지. 엄마니까”라며 “우리 강호랑 행복만 하고 싶다. 잘 자 내 사랑 내아가 내 우주 내 보물”이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특히 “#엄마 보호받고 싶다..”라는 해시태그로 보호가 필요한 상황임을 알렸다.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지인이 단 댓글에 답글을 단 조민아의 글에선 남편의 폭력이 그대로 담겼다. 조민아는 “어제도 안방 문고리 발로 차서 부수고 목덜미 잡아서 바닥으로 집어던져서 나 고꾸라지고, 119 앞에선 심폐소생술 미리하고 있고 가고 나선 다시 폭언 퍼붓고 매일이 지옥 같아 살려줘”라고 요청했다. 

한편 조민아는 2020년 6살 연상의 헬스트레이너와 결혼했다. 지난해 6월 첫째 아들을 출산했다.

이하 조민아 인스타그램 글 전문. 

강호가 곤히 잠든 사이에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 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 쳐지고 과호흡 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고 119가 왔고 경찰이 왔고..

강호를 만나고 어제 처음으로 과호흡이 와서 엄마 너무 놀랐어.

다행히 강호가 깨어있을 땐 엄마가 우리 강호 옆에서 활짝 웃고 있었지

언제나처럼 몸이 아파도 마음이 아파도 그 어떤 일이 있어도 밝은 에너지로 파이팅 넘치게 강호 곁에 있지. 엄마니까.

우리 강호랑 행복만 하고 싶다. 잘 자 내 사랑 내아가 내 우주 내 보물

#엄마 보호받고 싶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