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하이브 4년 만에 화해…프로그램 출연 재개되나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왼쪽부터 MBC 안형준 사장·하이브 방시혁 의장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오명언 기자 = MBC와 국내 1위 가요 기획사 하이브가 약 4년 만에 극적으로 손을 맞잡고 화해했다.

이에 하이브 소속 가수들의 MBC 프로그램 출연이 재개될지 방송가와 가요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30일 MBC에 따르면 안형준 MBC 사장과 하이브 방시혁 의장은 이날 환담했고, 안 사장은 이 자리에서 과거 잘못되고 낡은 제작 관행들 때문에 상처받았을 아티스트들에 대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또한 하이브 측에 선진적 제작 관행 정착을 위한 대화를 제안했다.

아울러 두 사람은 K팝과 K-콘텐츠의 발전을 위한 의견을 나눴으며, 이른 시일 내에 구체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MBC와 하이브는 그동안 서로 ‘껄끄러운’ 갈등 관계였다. 하이브 소속 가수들이 MBC의 간판 음악 프로그램 ‘음악중심’ 등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양측의 갈등은 201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월드스타로 부상하던 방탄소년단(BTS)은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열린 미국 신년 전야 특별 무대에 섰고, 매년 12월 31일 방송되는 MBC ‘가요대제전’에 출연하지 않았다. 이후 MBC와 하이브(당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관계는 틀어질 대로 틀어졌다.

방탄소년단은 물론 후배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도 ‘음악중심’과 명절 예능 ‘아이돌육상선수권대회’에 출연하지 않았다.

특히 하이브가 플레디스와 쏘스뮤직 등 국내 다른 가요 기획사도 인수하며 ‘몸집’을 키워가면서 과거에는 MBC에 출연하던 세븐틴(플레디스 소속)과 여자친구(해체 이전 쏘스뮤직 소속) 같은 가수들의 출연도 불발됐다.

하이브 소속 가수들은 이후 ‘음악중심’은 물론 연말 ‘가요대제전’에도 출연하지 않았다. 방탄소년단이 입대 전 마지막 완전체 활동을 펼친 지난해 ‘옛 투 컴'(Yet To Come) 활동 때도 엠넷 ‘엠카운트다운’, KBS 2TV ‘뮤직뱅크’, SBS ‘인기가요’에서만 이들을 볼 수 있었다.

그러나 하이브와 MBC의 갈등이 장기화하면서 일각에서는 양측이 모두 손해라는 지적도 나왔다.

MBC는 방탄소년단·세븐틴·르세라핌·뉴진스 등 하이브 소속 국내 정상급 가수를 프로그램 무대에 올릴 수 없게 됐고, 하이브 역시 신인 가수들이 설 지상파 무대 하나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이에 안 사장과 방 의장의 만남을 계기로 향후 MBC의 음악 프로그램에 하이브 가수들이 다시 출연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방 의장은 “MBC의 진심 어린 사과와 K팝 아티스트의 권익 제고에 대한 공감 덕분에 이번 자리가 마련될 수 있었음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번 만남이 과거의 관행을 넘어 건강한 콘텐츠 제작환경이 새롭게 자리 잡는 출발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방 의장은 이 자리에서 K팝 생태계가 성장하려면 가수 권익을 존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전달했다. 또 가수들이 프로그램 종료 후 제작진에게 인사를 하기 위해 대기하는 관행을 개선해야 한다고 거론했다.

coup@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