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억 자산’ 환경미화원 “필리핀서 강도 만나 코 잘렸다” 충격 고백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 고민커트살롱’ 갈무리

27억원의 자산 현황이 공개되면서 화제를 모았던 환경미화원이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채널S 예능 ‘진격의 언니들’에서는 언니들을 찾아온 환경미화원 구범준씨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범준씨는 “자산이 27억원 정도 된다. 열심히 살면 저처럼 고졸인 사람도 성공할 수 있다는 희망을 주고 싶었다. 그런데 의도와 다르게 고급 외제차 타는 환경미화원으로 화제를 모았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걸로 인해서 구청에 ‘해고해라’는 민원도 많이 들어왔고 자산이 많으면 환경미화원을 하면 안되는데 ‘왜 네가 남의 밥그릇을 뺏냐’, ‘어려운 사람에게 직업을 양보해라’라고 악플을 많이 받고 있다”고 털어놨다.

구범준씨는 “환경미화원은 못 살아야 하고 항상 가난해야 하나? 그런 편견들이 더 힘들게 한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환경미화원을 하면서 투자를 병행했다는 그는 “금수저로 오해받기도 하는데 완전히 흙수저다. 맹장이 터져도 막노동 일을 하고, 다리 인대가 끊어져도 환경미화원 일을 하면서 수술할 정도로 안 해본 일이 없이 다 거치며 살아왔다”고 토로했다.

구범준씨는 과거를 회상하며 “19살 때 아버지가 IMF로 망하고 암에 걸리셨다. 당시 병원 화장실에 불법 장기매매 광고 부착물이 있었고 전화도 해봤다”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가장이 된 그는 “커피믹스 20잔을 먹기도 했고, 36시간 운전도 버텼다. 근데 내 몸이 내 몸이 아니더라. 호주에서 일하려고 필리핀 어학연수에 갔는데 강도를 만나 코가 베이고, 팔과 손이 칼에 찔렸다”고 충격 고백을 하기도 했다.

이후 재건 성형 수술과 상처 봉합 수술을 했다는 그에게 박미선은 “살아계신 게 다행이다. 정말 큰일 날 뻔하셨다”고 했다.

부동산 투자는 재활하면서 하게 됐다고 한다. 구범준 씨는 “아버지가 아프셨을 때 집을 팔아서 치료비에만 썼다. 똑같은 상황이 오면 모아둔 돈을 다 탕진할 수 있었고 차라리 아파트에 투자해서 월세를 받으면 내가 일을 못해도 월세로 치료를 받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그 당시에는 엄청 괴로웠지만, 지금은 그때가 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효주 기자 app@mt.co.kr

<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