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고딩엄마’ 김예원, 일주일에 탕후루 값만 10만원…엉망진창 경제관념

Photo of author

By quasar99

‘고딩엄빠4’ 김예원 / MBN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18세 고딩엄마’ 김예원이 ‘경제관념 제로’의 일상으로 3MC를 정색하게 만들었다.

25일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14회에서는 ‘서준맘’ 개그우먼 박세미가 게스트로 출격한 가운데, ‘18세 고딩엄마’ 김예원이 남편과의 갈등을 털어놓지만 오히려 철없는 소비 패턴으로 스튜디오 출연진들의 쓴소리를 듣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 홀로 등장한 김예원은 “평소 남편의 잔소리가 너무 심해 고민이다”라며 ‘고딩엄빠4’에 출연 신청을 한 이유를 밝힌다. 뒤이어 김예원은 고등학교를 휴학한 채 현재 ‘생후 4개월’된 아이를 키우고 있는 일상을 보여주는데, 아이에게 분유를 먹이던 김예원은 얼마 지나지 않아 “심심하다”라고 하더니 배달앱을 서칭한다. 이후 직장에서 근무 중인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 “나 탕후루 먹고 싶어. 사주면 안 돼?”라고 결제를 요청한다. 그런데 김예원은 무려 5만원 상당의 탕후루를 주문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급기야 김예원은 “탕후루 값으로 일주일에 10만 원 정도를 쓰는 것 같다”고 셀프 폭로한다. 이에 MC 박미선과 이인철 변호사는 “당뇨병에 걸릴 수준”이라며 진심 어린 걱정을 내비친다.

얼마 후, 김예원은 또 다시 ‘배달 음식’을 주문해 저녁 식사를 해결한다. 퇴근 후 돌아온 남편은 정신없는 빨래 더미와 냉장고를 가득 채운 배달 음식 상자들을 보더니 긴 한숨을 쉰다. 여기에 밥솥도 텅텅 비어 있는 것을 확인하자 남편은 김예원에게 참았던 잔소리를 폭발시킨다. 하지만 김예원은 “남편이 꼰대 같다”라며 ‘적반하장’(?)으로 맞선다. 남편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집안일을) 할 수 있는 데도 안 하는 아내가 게으르다고 생각한다”라며 답답해한다.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남편이 잔소리할 만하다. 예원아 정신 차려!”, “이러면 정말 안 돼”라고 입을 모은다.

제작진은 “김예원이 남편의 잔소리가 심하다는 고민을 털어놓지만 오히려 경제관념이 전혀 없는, 철없는 씀씀이로 스튜디오 출연진들을 걱정케 했다. 아직 나이는 18세지만, 아이를 양육하고 있는 엄마로서 좀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조언이 쏟아진 가운데, 과연 김예원이 ‘고딩엄빠4’ 출연을 계기로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고딩엄빠4’는 25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