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 CEO’ 투투 황혜영, 뇌수막종 투병 공개…”지난 3년이 시한부였구나. 내 친구 뇌 수막종”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지난 3년이 시한부였었구나…관리 잘해야 되는 내 친구 뇌 수막종.”

‘100억 CEO’로 부러움을 산 바 있는 황혜영이 뇌수막종 투병을 밝혔다.

그룹 투투 출신 황혜영은 16일 자신의 개인계정을 12년 전 뇌수막종 진단을 받은 후 추적관리를 해왔다고 밝혔다.

뇌수막종은 뇌를 둘러싸고 있는 지주막 세포에서 생기는 종양으로, 40~50대 성인 여성에게 특히 많이 발생하는 병으로 알려져있다.

이날 황혜영은 한쪽 팔에 큼직한 주사기를 달고 있는 사진과 함께 투병 심경을 담은 글을 올렸다.

지난해 말 한 방송에서 황혜영은 “(쇼핑몰)최고 매출이 하루 4억이다. 매일은 아니고. 하루 최고 매출이 4억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방송 출연 등 그간 활발히 활동을 해온 그녀이기에 이번 투병 사실은 팬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진단을 받고 수술을 한 지 12년이 지났고 처음 3년은 6개월마다 그 후 3년은 1년마다 그 후엔 3년마다 추적관리를 하기로 한 후 오늘 3년이 되는 두 번째 MRI 검사”라고 말문을 연 황혜영은 “그 12년 전 나 홀로 병원에서 진단을 듣게 했다는 미안함으로 내게 발목 잡힌 남자와 난 결혼을 했고 목숨 걸고 아들 둘을 낳았고 알콩달콩과 지지고 볶고 미치고 환장하는 그 중간 어딘가의 시간이 12년이나 흘렀는데 진단받은 병원을 들어설 때부터 기분은 다운되고 십수 번을 찍은 MRI이고 십수 번째 맞는 조영제인데도 아직도 매번 새록새록 낯설고 두렵다”라 고백했다.

그는 “3년 동안은 잊고 살아도 되겠다는 담당의의 말이 그때는 그렇게 개운하고 감사했었는데 막상 그 3년이 되고 다시 검사를 하고 다시 결과를 기다리는 시간이 되니 지난 3년이 시한부였었구나… 사람 맘 참 간사하다”라 속상해했다.

황혜영은 “검사 결과 나오는 이제부터 1주일이 또 내 맘속에선 폭풍 속이겠지만 힘든 맘 주저리주저리 떠들지 못하는 성격이라 최대한 티 안 내고 조용히 마인드컨트롤해야겠지”라고 의지를 다지며, “매일 같은 일상 매일 보는 얼굴 매일 하는 내 생활들이 다시금 소중해지는 하루다. 관리 잘해야 되는 내 친구 뇌 수막종”이라며 담담히 말했다.

한편 황혜영은 2011년 정치인 출신 김경록씨와 결혼해 슬하에 쌍둥이 아들 대용·대정 군을 두고 있다.

1973년생 만 50세 동갑내기인 이들 부부는 최근에도 “아무리 바빠도 한 달에 한 번은 애들 없이 둘이 밥 먹고 데이트”라는 글과 함께 사진과 영상을 공개하는 등 달달 모드로 부러움을 샀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