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전 ♥이규혁과 비밀연애” 손담비 고백→ ‘이혼有’ 영상 분노폭발 (ft.先동거)

[OSEN=김수형 기자]’동상이몽2’에서 손담비, 이규혁 커플이 결혼 전 동거하는 모습을 거침없이 공개한 가운데, 10년 전부터 사귀었던 인연도 언급했다. 

9일 SBS예능 ‘동상이몽 시즌2- 너는 내 운명’에서 손담비, 이규혁 커플이 출연했다. 

이날 손담비와 이규혁은 5월에 결혼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규혁은 “혼자 살 뻔한 저를 구제해준게 너무 고맙다”며 “(담비아니었으면)결혼 못했을 것 그게 제일 고맙다, 나랑 결혼해줘서 감사합니다”라며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봤다.  

드디어 두 사람의 신혼일상과 러브스토리를 풀로 최초공개했다.  손담비는 과거 이규혁을  SBS 예능프로그램 ‘키스&크라이’ 라는 피겨하는 프로그램에서 처음 만났다고 했다.  이는 선수와 연예인이 한팀으로 피겨에 도전했던 프로그램이다.  같은 팀은 아니었으나 10년 전 다른팀으로 만난 사이라고.  

손담비는 이규혁의 첫인상에 대해 “그땐 그냥 이런 사람이 있구나 정도, 그 전엔 누군지 오빠를 몰랐으나
출연 후 유명한 선수인 걸 처음 알았다”고 떠올렸다.  이규혁도 손담비 첫인상에 대해 “그냥..댄스가수? 핫한 댄스가수였지만 제 관심엔 많지 않았다”며   “사석에서 봤는데 연예인같지 않고 털털, 편안한 친구같은 인간미에 와닿았다, 대화코드까지 잘 통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옆에 있던 손담비는   “내 외모는 이상형이 아니었나”고 묻자 이규혁은  “외모는 사실..어..제가 얼굴보고 사귀었다’며 대답,  손담비는 “카리스마 있고 말을 재밌게 해, 주변 사람들이 늘 많다, 인기도 많았다”며  “매력이 있어 관심을 많이 가졌다”고 했다.

특히 손담비는 “그 당시 1년 넘게 사귀었다”며  10년 전, 키스앤 크라이하면서 1년 넘게 (비밀연애) 사겼었다고 깜짝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알고보니 4개월 연애가 아닌, 이미 이전부터 서로 사겼던 사실이란 것이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오해와 진실에 대해 손담비는 “임신 때문에 초고속 결혼을 발표했다는 말이 있다”며  혼전임신이라는 루머를 언급했다. 열애 4개월차 결혼발표를 했기 때문이라고. 두 사람은 “우리 혼전임신 아닌데, 둘이 웃고 넘어갔던 기억이 있다”고 했다.

또한 동거하는 모습을 공개한 두 사람. 손담비는 이에 대해 “전세계약 12월에 끝나신혼집을 알아봐야하니 결혼 전 같이 사는게 어떠냐고, 제가 동거를 먼저 제안했다”며  선동거 후 결혼을 택한 이유를 전했다. ‘ 결혼 전 많이 맞춰보면 좋을 것 같았다고.   

손담비는 이규혁 집이 경기도 남양주 쪽이라며  “월~금은 우리집, 주말은 이규혁 집에서 지낸다”고 했다.이어  모닝뽀뽀까지 해서 겨우 이규혁이 기상했다.   이규혁은 “원래 선수시절 아무도 날 못 깨우는데 너무 자연스럽게 내 아침을 깨운다, 순간적을 짜증나도 정신 바로 차린다”고 했다. 손담비는 “둘이 같이 하는게 좋고 행복해 , 매끼니 같이 먹고싶은데 오빠가 힘든 것 같다”고 했다. 

식사를 마친 후 두 사람이 거실에서 너튜브를 켰다. 영상은 손담비와 이규혁 커플에 대해 ‘오래 못가, 이혼해’ 등 자극적으로 올라온 제목들이 다수였다. 게다가  역수가들이 궁합을 점친 영상에는 ‘결혼하면 남자가 문제, 3년차에 이성문제 고비있다’며  이들의 미래를 추측했다.패널들은 “궁합일 뿐 믿거나 말거나다”며 수습할 정도. 
 

특히 두 사람은 “‘카더라 영상’ 당사자도 재밌는데 모르는 사람도 재밌겠다진짜인 것처럼 말 한다”며 당황, 
이어 두 사람에게 ‘몇 개월 안 만났다’라고 말한 영상에서 손담비는 “10년 전에 만났거든요?”라며 분노를 폭발했다. 그러면서 “우린 10년 전에 1년 넘게 만났던 사이, 그때도 우린 죽고 못 살았던 사이”라며 
10년만에 최초로 밝힌 연애 비하인드 연애를 강조했다. 

한편, SBS예능 ‘동상이몽 시즌2- 너는 내 운명’은 다양한 분야의 커플들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남자’와 ‘여자’ 입장에서 바라보고,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캡쳐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