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2년째 기러기 신혼 “이런 연애면 헤어졌어야.. 남편은 김구라+제이슨 모모아”

개그우먼 안영미가 남편의 외모와 성격을 밝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9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안영미가 스페셜MC로 출격했다.

2년째 기러기 신혼생활 중인 안영미는 “연애하는 것 같겠다”는 김숙의 말에 “연애도 이런 연애면 헤어졌어야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영미는 결혼 2년 만에 웨딩 화보를 찍었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마흔이 됐는데 남편이 미국에서 언제 올지 모르니까 식을 못 잡겠더라. 그래서 사진이라도 찍자고 생각했다. 신혼집인데 자취방 같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진 찍으니까 좋기는 한데 제가 이렇게 나이 먹었는지 몰랐다. 주름이 자글자글하더라. 리마인드 웨딩인 줄 알았다”면서 웃음을 안겼다.

안영미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하던 중 청취자였던 남편과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안영미는 남편의 외모에 대해 “김구라 씨와 느낌과 풍채가 비슷하다. 얼굴은 영화 ‘아쿠아맨’에 나온 제이슨 모모아 같다. 성격은 김구라 씨처럼 시크하고 이성적이고 공감 능력이 현저하게 떨어진다. 그래서 제가 싸이코패스라고 한다”면서 웃음을 안겼다.

그는 “힘든 일이 있어서 남편에게 이야기했다. 저는 잘 들어주는 편인데 남편은 이성적으로 하나하나 따지는 편이다. 이게 몇 년 쌓이다 한 번 터져서 이틀 전화를 안 받은 적이 있다. 남편도 느낀 거다. 화해 메시지를 보냈다. 제딴에는 분노를 표현하려고 ‘이런 경우는 처음이었고 정말 저한테 무례하네요’라고 했는데 ‘무뢰하네요’라고 적었다. 하필 떠오른 영화가 ‘무뢰한’이었다”면서 웃음을 안겼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한편 매주 월요일 밤 11시10분 방영된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은 다양한 분야의 커플들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남자’와 ‘여자’ 입장에서 바라보고,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이다.

iMBC 이소연 | 화면캡쳐 SBS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