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이규혁 “10년 전 ‘키앤크’ 하며 1년 넘게 사귀었다” (동상이몽)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손담비와 이규혁이 10년 전 ‘키스앤크라이’를 하며 1년 넘게 사귀었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결혼을 앞둔 손담비-이규혁이 새로운 운명부부로 합류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규혁은 “혼자 살 뻔한 저를 구제해 준 게 제일 고맙다”면서 손담비가 아니었다면 결혼을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규혁은 손담비를 향해 “나랑 결혼해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손담비는 자신도 감사하다며 화답을 했다.

손담비는 열애 4개월 차에 결혼을 발표하면서 혼전임신 때문에 결혼한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 것에 대해 “혼전임신 아니다. 저희는 웃고 넘어갔던 기억이 있다”고 관련 루머를 일축시켰다.

손담비는 이규혁과의 첫만남에 대해서는 10년 전 ‘키스앤크라이’라는 피겨하는 프로그램을 통해서라고 전했다. 손담비는 “그전에는 누군지 잘 몰랐다. ‘키스앤크라이’ 때 오빠가 유명한 선수였구나 처음 알았다”고 했다. 이규혁은 손담비의 첫인상은 그냥 핫한 댄스가수였다며 처음에는 관심이 많지는 않았다고 했다. 이규혁은 “사석에서 봤을 때 연예인 같지 않았다. 편안한 친구였다. 그 부분이 와닿았던 것 같다”고 시간이 흐를수록 호감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손담비는 제작진이 이규혁의 심쿵포인트를 궁금해 하자 “카리스마 있는 모습에 끌렸던 것 같다. 말을 재미있게 한다. 주변에 사람들이 항상 있었던 것 같다. 말하는 걸 좋아해서”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규혁과 친분이 있는 서장훈은 “주변에서 이규혁 씨 안 좋아하는 사람이 없다. 많은 사람들이 다 좋아하는 분이다”라고 했다.

손담비는 “오빠가 ‘키스앤크라이’ 때도 인기가 많았다. 그런 점에서 매력이 있다 생각해서 관심을 가졌던 것 같다. 그때 1년 넘게 사귀었던 것 같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스튜디오에서는 손담비와 이규혁이 10년 전 열애를 했었다는 사실에 술렁였다. 손담비는 “‘키스앤크라이’ 하면서 1년 넘게 사귀었다”고 말했다.

손담비는 결혼 전 일상을 신혼집이 아닌 자신의 집에서 지내는 것으로 공개하게 됐다. 손담비가 12월 전세만료 전까지 결혼 전에 한 번 같이 살아보자고 먼저 제안을 했다고. 손담비는 평일은 자신의 집에서, 주말에는 이규혁의 집에서 지내기로 합의를 봤다고 전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wonder@xportsnews.com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