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나혼산’ 오프닝서 다리 부상 언급..”전방 십자 인대 파열”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박나래가 다리 부상을 언급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오프닝에서 방송인 전현무는 개그우먼 박나래를 향해 “다리가 왜 그런 거냐”라고 물었다.

박나래는 “제가 촬영을 하는데 활력이 넘치더라. 춤을 추다가 살짝 조금 다쳤다”라고 했지만, 상태가 심각해 보였다. 박나래는 이내 “전방 십자 인대가 파열됐다”라고 알려 무지개 회원들의 걱정을 샀다.

박나래가 긴 치마를 들춰 현재 상태를 보여주자 모두가 안타까워했다. 이에 박나래는 “부은 게 아니라 살찐 거다”라면서 웃음을 주려 했다.

그러자 기안84는 “애써 괜찮아 보이려고 저렇게 웃으면서 얘기하는 게 더 슬퍼”라며 안타까워했다. 전현무는 “천상 개그맨인 것”이라고 거들었다.

박나래는 “통증은 없다, 걷는 것만 불편할뿐이지”라고 밝혔다. “관리 잘해야 한다”라는 전현무의 걱정에 박나래는 “그날 병원 다녀와서 바로 도가니 수육 시켜서 먹었다, 도가니 나가자마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llll@news1.kr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