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웅, 영웅 되긴 글렀다 [MD이슈]

Photo of author

By quasar99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불타는 트롯맨’ 황영웅, 영웅 되긴 글렀다.

황영웅은 25일, 최근 불거진 각종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종합편성채널 MBN ‘불타는 트롯맨’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되며 주목받은 그는 상해 전과, 학폭(학교 폭력) 가해 등 의혹에 휩싸이며 논란의 중심에 선 상황.

이와 관련 황영웅은 “본인의 부족함과 잘못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깊이 사죄드린다. 어른이 되어가면서 과거에 있었던 일들을 돌아보며 후회하고 반성해왔다. 사과의 말씀을 이제야 드리게 되어 후회스럽고 마음이 무겁다”라며 “친한 사이였던 친구에게 상처를 입히게 된 것 진심으로 미안하다. 직접 만나서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 용서를 구하겠다. 그리고 방황과 잘못이 많았던 저로 인해서 불편과 피해를 입으신 많은 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황영웅은 “20대 중반 이후 수년 간 공장에서 근무하며 성실한 삶을 배워왔고, 어린 시절 꿈이었던 노래를 다시 시작하고 ‘불타는 트롯맨’에 출연도 하게 됐다. 대중 앞에 나서게 되는 것이 너무 무섭고 두려웠지만 노래가 간절히 하고 싶었고, 과거를 반성하며 좋은 사회 구성원이 되고자 노력하고 싶었다. 방송 녹화를 하면서 매 순간 두려움과 고통 속에서 있었고, 지금 이 순간도 모든 것을 내려놓고 사라지고 싶은 마음이다. 하지만 평생 못난 아들 뒷바라지하며 살아오신 어머니와 생계를 꾸리는 엄마를 대신해서 저를 돌봐주신 할머님을 생각해 용기 내어 공개적인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호소했다.

특히 그는 “저의 잘못과 부족함을 용서해달라. 부디 과거를 반성하고 보다 나은 사람으로 변화하며 살아갈 기회를 저에게 주시길 부탁드린다. 그리고 저를 기억하시는 많은 분들께 용서를 구한다. 제 과거의 부족함을 용서해달라. 부디 다시 얻은 노래하는 삶을 통해서 사회의 좋은 구성원이 되어 기여할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허락해달라”라고 동정심을 유발했다.

이날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은 “제기된 사안에 대해 황영웅은 다음을 확인해 줬다”라며 “2016년(당시 22세), 황영웅은 검찰의 약식 기소에 의한 벌금 50만원 처분을 받았다. 제기된 내용에 있어서 서로 다른 사실이 있음도 확인했고, 억울한 부분도 있을 것으로 생각도 된다”라며 황영웅을 감쌌다.

이어 “황영웅은 모든 잘못과 부족함에 대해서 전적으로 사과하고 있으며, 자신의 과거 잘못을 먼저 고백하지 못했던 것에 대해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있다”라고 두둔할 뿐, 하차 언급은 없었다.

황영웅은 오는 28일, 3월 7일 생방송 결승전 무대를 앞두고 있는 바. 준결승 투표에서 1위를 차지하고 ‘제2의 임영웅’이라는 타이틀까지 얻었으나, 구설수로 ‘불타는 트롯맨’으로 전락했다.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24일 “지금까지 취재한 자료는 대략 50% 정도만 공개했다고 보면 된다. 황영웅의 훈련소 문제들, 군대 생활 문제들 등 추가적인 제보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라고 밝혀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사진 = MBN ‘불타는 트롯맨’ 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