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은이 “30년동안 결혼생활… 前남편, 밥 한 번 챙겨주지 않아 미안” (‘같이삽시다’)

[OSEN=박근희 기자]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혜은이가 전남편 김동현에 대한 미안함을 언급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한복 명인 박술녀가 게스트로 출연해 자매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박술녀는 보따리 수준의 이삿짐을 들고 등장했다. 박술녀는 “TV에서 보다가 이렇게 오니까 재밌다. 여기 너무 좋다”라며 남다른 경관에 감탄했다. 예쁘게 장식된 꽃을 보고 박술녀는 “예쁘다. 내가 꽃을 엄청 좋아한다”라며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원숙은 “대가는 대가라고 생각했다. (박술녀가 오니까) 날씨까지 춥다”라며 추운 날씨를 언급했다. 박술녀가 입고온 화려한 한복 자태에 사선녀는 입을 다물지 못했다. 안문숙은 “노리개도 달려있는데 색색깔로 너무 예쁘다”라며 고은 색깔을 칭찬했다.

박원숙은 “박술녀하면 한복 디자이너로 알았지만 나한테는 너무 고마운 특별하신 분이다”라며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박술녀의 한복을 입고 가족끼리 사진을 찍었음을 언급했다. 박술녀는 혜은이를 보고 “나보다 동생인줄 알았다. 근데 나보다도 언니더라”라고 말해 혜은이를 웃음짓게 만들었다.

박술녀는 “(일을 많이 하다보니) 잃어버린게 많다. 가족하고 더불어서 소소한 가족 식사를 한 적이 없다. 나이 예순이 넘어가니까 슬프더라”라고 고백했다. 박술녀는 “나이 먹으니까 당뇨가 온다. 틈틈이 운동 안하면 안되고, 바쁘다”라고 밝혔다.

올해로 45년차 한복 일을 했다는 박술녀는 “거의 반세기 일을 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박술녀는 “어머니가 한복을 자주 입었다. 생선을 이고 다니면서 장사를 하셨다. 친인척, 동네 대소사에서는 한복을 꼭 입었다. ‘내가 나중에 어른이 되면 한복을 해야겠다’라고 생각했다”라고 한복 일을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박술녀가 본명이냐는 질문에 박술녀는 “본명이다. 앞을 못 보는 외할머니가 지어주셨다. 모든 일이 술술 풀린다는 의미다”라고 설명했다. 박술녀는 “강남 한복판에 단독 주택을 빌려다가 방송국에 한복을 빌려줬다. 30년을 아무 조건 없이 빌려줬다”라고 덧붙였다.

박술녀는 “옛날에 한복집 옆에 칼국수를 하는 아주머니가 계셨다. 아주머니가 애들이 20대, 30대가 되면 후회할거라고 했다. 눈물 날 일이 있을 거라고 했다. 지금 알겠다”라며 후회가 되는 과거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다.

혜은이는 “30년 동안 결혼생활을 했는데 남편한테 미안한 게 있다. ‘밥도 한 번 차려보지 않았네’라는 생각이 든다. 어느날 방송국을 갔는데 손수건을 쓰더라. 손수건을 쓰는 것도 몰랐다. 서랍 안에 쌓여있었다. 남편을 챙기지 못한 미안함은 있다”라며 공감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캡쳐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