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힐’ 김성령 아들, 정신과 상담 “버려지지 않으려 노력했다”

Photo of author

By quasar99

김성령 아들이 자신의 출생 비밀을 알고 있었다.

20일 방송된 tvN ‘킬힐’ 13화에선 옥선(김성령 분)이 자신의 아들 정현(윤현수 분)이 기모란(이혜영 분)의 아들이란 사실을 밝히는 모습이 공개됐다.

옥선을 비롯한 어른들은 정현이 자신의 입양 사실을 전혀 모른다고 알고 있었지만, 정현은 모든 걸 알고 있었다. 정현은 남몰래 정신과 상담을 받고 있었다.

정현은 “초등학생 때 친척들 대화를 들었다. 그럼 더 노력해야겠다. 남들보다 공부도 잘하고 말도 더 잘 들어야지, 누가 봐도 착한 아들이 되어야지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정현은 이어 “아주 어릴 때 엄마가 나 보던 눈빛이 잊혀지지 않았다. 본능적으로 알았다. 언제라도 나 버려지겠구나. 그래서 더 열심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제야 엄마가 날보고 한번 웃었다. 노력하면 되는 거구나. 엄마가 날 보고 웃어주기도 하는구나”라며 “지금은 엄마랑 좋다. 거의 완벽하다고 봐야한다”고 말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