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앞 닥친 ‘종부세’ 부담..”당장 시장 끼칠 영향력 제한적”

Photo of author

By quasar99

“팔 사람, 이미 팔거나 증여 등 대책 마련”
“당분간은 관망세..내년 3월 대선이 분수령”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 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고지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다주택자와 고가 1주택자를 중심으로 부동산 시장에 긴장감이 감돈다.

국세청이 22일 올해분 종부세 고지서를 발송할 계획으로 알려진 가운데 전문가들은 세 부담에 다주택자들이 일부 매물을 내놓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도 당장 시장에 주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전망했다.

16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올해는 문재인 정부의 종부세 강화가 현실화하면서 부담이 배로 늘어나면서 ‘역대급’ 종부세가 됐다.

종부세율 자체를 0.6~3.2% 수준이던 지난해의 두 배 수준으로 상향했다. 세율을 반영할 공시가격 역시 올해부터 2025년까지 현실화율을 매년 2~3% 높여가기로 했다. 과세표준을 위한 공정시장가액 비율도 90%에서 95%로 상향했다.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은 “고가주택 보유자들은 웬만한 직장인 월급으로 보유세를 감당하기 힘든 수준이 됐다”라고 말했다.

우 팀장이 산출한 결과에 따르면 전용 84㎡ 규모의 대치 은마아파트와 마포구 래미안푸르지오 2가구만 갖고 있어도 지난해 3000만원선이던 보유세가 올해는 7500만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익명을 요구한 전문가는 “1주택자는 그나마 세액공제가 가능하고, 세 부담 상한이 150%로 제한되지만, 2주택자 이상은 300%까지에서 세 부담이 상당할 것”이라고 봤다.

15일 오후 서울 송파구 부동산중개업소에 전세 매물 안내문이 붙어있다. © News1 김진환 기자

그러나 전문가들은 눈앞에 들이닥친 종부세 부담 때문에 당장 거래 절벽인 시장에 매물이 쏟아지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예견된 이슈기 때문에 종부세 때문에 팔 사람은 이미 팔거나 대책을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지난 6월1일을 기점으로 보유세 관련 이슈는 종료됐다고 봐야 한다”며 “이미 선반영됐기 때문에 시장에 매물이 쏟아지는 그런 상황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짚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도 “다주택자들이 세금 중과를 앞두고 증여나 매매 등을 통해 작년에 대부분 정리한 상황에서 이번 종부세 부과를 기점으로 매물을 추가로 내놓을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내년 3월 치러질 대통령 선거를 기점으로 시장의 방향성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내년 종부세 부과 기준일 역시 6월1일인 만큼 3월 대선의 결과에 맞춰 매물을 털거나 더 옥죌 것이라는 전망이다.

박 위원은 “내년 대통령 선거와 세금에 대한 차기 정부의 정책 등을 보고 움직이려는 사람들이 많아 당분간 관망세가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했다.

함 랩장도 “내년부터는 공정시장가액 비율이 100%로 상향되는 데다 올해 기록적으로 상승한 집값마저 반영될 예정”이라며 “대선을 전후해서 주택 매각 혹은 보유의 큰 흐름이 결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maveric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