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보닛 안에서 울고 있던 새끼 고양이, 구조 후 '안락삶' 당첨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집사야~ 나를 구해줘서 고맙다옹!”

이태성 님 제공(이하)

[노트펫] 자동차 보닛 안에서 발견된 새끼 고양이가 구조 후 입양된 사연이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새끼 고양이 ‘홍시’를 구조 후 입양한 태성 씨는 최근 SNS에 ” 관리소에서 전화가 와서 내려가보니 제차 본네트 안에 완전 새끼 고양이가 있더라구요. 그래서 구출했어요”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자동차 보닛 속에 홀로 있는 새끼 고양이의 모습이 담겼다.

보닛 깊숙한 곳에 조랭이떡 같은 자태로 앉아 있는 홍시.

가냘픈 울음소리를 내는 모습이 안쓰럽기만 한데.

이 상황이 당황스러운 건 태성 씨도 마찬가지인 듯 “여긴 어떻게 들어갔어?” 묻는 모습이다.

보닛 안에서 울고 있던 홍시의 모습

태성 씨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7시경 주차를 마친 후 차 근처에서 ‘삐약’ 거리는 소리를 들었다고.

주위를 둘러봤지만 아무것도 없어 그대로 집에 들어갔단다.

그리고 다음 날인 7일 낮 12시경, 관리사무소에서 차에서 소리가 난다는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는데.

“지금 나 어디루 데려가는 거애옹?”(Feat.틈새젤리자랑)

태성 씨는 “제 차에서 소리가 난다고 해서 내려가 본네트를 열어보니 진짜 새끼 고양이가 있어 가슴이 덜컹했다”며 “하루 종일 삐약거렸을 걸 생각하니 어제 진작 열어서 확인해 볼걸 후회가 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관리소장님께 여기 지하주차장에 원래 고양이들이 들어오냐고 여쭤보니 여긴 고양이가 없다고 하셨다”며 “얘가 어디서부터 타고 왔는지 참 신기했고, 소장님도 놀라셨다”고 덧붙였다.

차 한 번 탔을 뿐인데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룬 고양이~

그렇게 차에서 고양이를 구조한 태성 씨는 녀석을 그냥 주차장에 두면 죽을 것 같고, 밖에 풀어주자니 날씨가 너무 추워 일단 집으로 데리고 왔다는데.

고양이를 키워본 적이 없어 정보가 없었지만 SNS를 뒤지고 다른 집사들에게 물어봐가며 녀석을 보살피기 시작했단다.

“나란 고영희…… 숨만 쉬어도 집사 심장 녹이는 타입”

그리고 순식간에 녀석의 매력에 푹 빠져 ‘홍시’라는 이름을 지어준 후 영원한 가족이 되기로 결정했다는데.

“홍시는 생후 두 달이 좀 안된 것 같고, 현재 습식사료를 먹으면서 저희 집에 적응해가고 있다”는 태성 씨.

“처음에는 계속 삐약거렸는데 이제 밤에 잠도 잘 자고 밥도 잘 먹고 있다”고 웃었다.

초보 집사의 거친 손길 즐기는 중……

태성 씨는 회사가 집 바로 근처인데, 회사 대표님 역시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라 감사하게도 태성 씨의 상황을 이해해 주셨다고.

당분간 홍시를 케어해주도록 배려해 주셔서 서너 시간에 한 번씩 집에 가 밥도 챙겨주고, 집도 따뜻하게 해주며 집사의 본분에 충실하고 있단다.

“집사야 나를 구해줘서 정말 고맙다옹~”

“이렇게 만난 게 신기해서 제대로 키워보고 싶은 마음에 유튜브나 페이스북,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서 정보를 공유 받으며 많은 도움을 얻고 있다”는 초보 집사 태성 씨.

“신기해서 계속 홍시만 보게 되고 특히 밥 먹는 걸 볼 때 특히 뿌듯하다”며 “앞으로 사랑 많이 주면서 잘 키워볼 생각이다”고 벌써 팔불출 집사의 면모를 보여줬다.

“집사랑 평생 꽃길만 갈 고양!”

이어 “갑작스럽게 만난 인연이라 나도 많이 당황스럽지만 우리 홍시도 많이 당황스러울 것 같다”며 “차 본네트 안에서 하루 종일 혼자 추위에 떨었을 거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지만, 그래도 이렇게 만났으니 앞으로 행복하게 잘 살아보자 홍시야!”라고 애정 가득한 마음을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