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 샘오취리 “3년 전으로 돌아간다면? ‘그 게시물’을 올리지 않을 것”

Photo of author

By quasar99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방송인 샘오취리가 지난 2020년 불거진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샘오취리는 “3년 전으로 돌아간다면 ‘그 게시물’을 올리지 않을 것”이라며 후회를 전했다.

21일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선 샘오취리가 게스트로 출연해 인종차별 논란 그 후를 소개했다.

가나 출신의 방송인으로 활발하게 활동했던 샘오취리는 지난 2020년 의정부 고등학교 학생들이 졸업앨범 촬영 중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것을 두고 ‘흑인 비하’라고 꼬집는 건 물론 K팝을 비하하는 의미를 담은 ‘teakpop’을 해시태그 했다가 논란을 야기한 바.

이 때문에 출연 중이던 방송에서 모두 하차하며 자숙의 시간을 보냈던 샘오취리는 “그동안 나를 좋아하고 사랑해주신 분들에게 실망을 드렸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이어 “그 친구들의 입장도 생각해야 했다. 일부러 흑인을 비하하는 의도가 없다고 했는데도 그런 부분을 생각하지 못했다”며 “처음 사과문을 올리니 반응이 좋지 않더라. 제대로 한 번 더 사과해야 했는데 또 말을 잘못했다가 오해를 받을까봐 못했다. 그렇게 일이 더 커졌다”고 털어놨다.

과거 한 방송에서 눈을 찢는 제스처를 한 것이 인종차별 논란으로 모 여성 연예인을 향한 부적절한 댓글에 ‘좋아요’를 누른 것이 성희롱 논란으로 번진에 대해선 “눈을 찢는 제스처를 한 건 한 방송에서 얼굴 찌푸리기 코너를 진행했기 때문”이라면서 “댓글에 ‘좋아요’를 누른 것도 ‘흑인의 매력에 빠지면 못 나온다’는 댓글이 성적인 의미라 생각을 못했기 때문이다”라고 해명했다.

결국 연이은 논란으로 강제 휴식기를 가진 샘오취리는 “가나 대사관에 연락해 나를 가나로 보내야 한다는 사람들도 있었다더라. 일이 없어서 영어 강사 일자리를 부탁하기도 했는데 학부모 항의 때문에 조심스럽다는 반응이었다. 내가 범죄자인가 싶어 밖에 나가는 것도 사람들을 만나는 것도 무서워졌다”며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이날 박미선이 샘오취리에게 물은 건 “한국이 싫은가?”라는 것이다. 이에 샘오취리는 “싫다면 여기 있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하곤 “10년 넘게 한국에서 살면서 한국인의 정이라는 걸 배웠다”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아직도 한국 사회에 대한 지식이 부족하고 모르는 부분이 많다는 걸 느꼈다”면서 “과거로 돌아간다면 그 게시물을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쓰게 고백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TV리포트 DB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