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돌아온 안은진, 이혼→환향녀 취급에 맞선다

Photo of author

By quasar99

MBC ‘연인’ 제공

[뉴스엔 김명미 기자]

안은진이 환향녀 취급에 맞선다.

MBC 금토드라마 ‘연인’(기획 홍석우/연출 김성용 이한준 천수진/극본 황진영)은 이장현(남궁민 분)과 유길채(안은진 분)의 닿을 듯 닿지 않는 애절한 사랑을 그린 사극 멜로이다. 여기에 파트1에서는 병자호란의 참혹한 병화를, 파트2에서는 병자호란 이후 포로 등 조선인들이 겪어야 했던 참혹한 비극을 가감 없이 그리며 백성들의 꿋꿋한 생명력에 대한 이야기도 풀어내고 있다.

병자호란 당시 많은 조선인들이 포로 신세가 되어 청으로 끌려갔다. 청은 포로를 잡아갈 때 남녀노소 가리지 않았고, 일부는 포로가 아님에도 납치해 무작정 데려가기도 했다. 이렇게 청으로 끌려간 이들 중에는 여인들도 많았다. 이들 중 다수는 청인들에게 몹쓸 일을 당했다. 그 치욕과 아픔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여인들도 많고, 어떻게든 살아남아 조선으로 돌아온 여인들도 있다.

그런데 청으로 끌려갔다가 살아 돌아온 조선 여인들은 ‘환향녀’라는 세상의 차가운 시선과 맞서야 했다. 지난 ‘연인’ 16회에서도 한양에 돌아온 유길채와 몸종 종종이(박정연 분)를 향해 사람들은 “오랑캐가 묻었다”, “조선 여자들 망신시킨다”는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구원무(지승현 분) 역시 유길채에게 가장 먼저 물어본 것이 정절을 지켰느냐 하는 것이었다. 급기야 유길채의 아버지는 딸의 치욕을 씻어주겠다며, 한밤중 유길채의 목을 조르기까지 했다.

하지만 유길채는 자신과 종종이를 환향녀 취급하는 사내에게 당차게 따귀로 맞섰다. 구원무에게는 이혼을 선언했다. 병자호란 피난길에서도 살아남은 유길채의 주체적이고 강인한 면모가 다시 한번 빛난 것. 이에 많은 시청자들은 “역시 멋진 유길채”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극중 많은 여인들을 괴롭힌 ‘환향녀’라는 따가운 시선과 비난, 이에 맞서는 유길채의 주체적이고 강인한 면모는 이후 방송될 ‘연인’ 스토리에서 또 하나의 중요한 시청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연인’ 제작진은 “내일(4일) 방송되는 17회에서 유길채는 구원무와 이혼하면서 더 강하게 쏟아지는 ‘환향녀’ 취급에 맞서게 된다. 유길채는 절대 좌절하거나 무너지지 않고, 세상의 잘못된 시선에 맞설 것이다. 이 과정에서 유길채라는 인물이 얼마나 강인하고 매력적인지, 왜 이장현이 유길채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지 입증될 것이다. 배우 안은진은 흔들림 없는 연기로 강단 있는 유길채를 담아냈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사진=MBC ‘연인’ 제공)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