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테슬라’ 루시드, 사전예약자 1만7천명 돌파

Photo of author

By quasar99

美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랜드 ‘올해의 차’에도 선정

(지디넷코리아=이정현 미디어연구소)‘제2의 테슬라’라고 불리는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루시드 그룹이 기업 상장 후, 첫 번째 분기를 마치고 실적을 공개했다고 테크크런치 등 외신들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루시드는 지난 3분기에 5억 2440만 달러(약 6192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지만, 차량 사전 예약 주문량이 급증했고 내년도 차량 생산목표도 확정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루시드 에어 (사진=씨넷)

지난 달 말 루시드는 가격 16만9000달러(약 1억9960만 원)짜리 최고급 전기 세단 ‘에어 드림 에디션 레인지’의 고객 인도를 시작하며, 본격적인 자동차 판매에 들어갔다. 에어드림 에디션은 미국 환경보호청(EPA)에서 1회 충전으로 520마일(약 837㎞) 주행거리 인증을 받아 업계 선두를 달리고 있는 모델이다.

루시드는 지난 3분기 전기차 사전 예약이 1만 3000건으로 증가했으며, 이는 약 13억 달러(약 1조 5355억원)에 달한다며, 3분기 마감 이후 고객 사전예약 건수는 1만 7000건 이상으로 급증했다고 덧붙였다.

피터 롤린스 루시드 그룹 최고경영자(CEO)는 “내년에 2만 대의 차량 생산을 확신한다”고 밝히며, “10년 안에 50만 대의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피터 롤린스 루시드 그룹 최고경영자(사진=위키피디아)

루시드는 세단인 루시드 에어, 구시드 에어드림 외에도 첫 전기 SUV ‘그레비티’(Gravity)를 준비 중이다. 루시드는 SUV차량을 포함해 2023년 말까지 미 애리조나주에 있는 생산 시설에서 연간 최대 9만 대의 차량을 생산하고, 향후 최대 36만 5000대를 생산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루시드가 개발 중인 전기 SUV ‘그래비티’ (사진=루시드 모터스)

또, 그는 “사전 예약의 대부분은 미국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이 회사는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인 공공투자펀드(PIF)로부터 10억 달러 이상의 투자를 받았다고 알려졌다.

15일 미국 유명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는 루시드 ‘에어’를 ‘올해의 차’로 선정했다. 신생 자동차 회사의 첫 번째 모델이 ‘올해의 차’로 뽑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루시드모터스는 2007년 설립된 배터리 제조사 아티에바(Atieva)에서 나왔고 2016년 사명을 루시드모터스로 바꾼 후 지난 7월 나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피터 롤린슨 CEO는 테슬라의 수석엔지니어 출신으로 모델S 개발에 참여했으며, 루시드모터스의 임원 중 절반 이상이 테슬라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이정현 미디어연구소(jh7253@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