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꼬부부의 파경..박지윤-최동석 이혼, 유독 충격적인 이유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스타뉴스 | 윤성열 기자]
박지윤(왼쪽)과 최동석 /사진=최동석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44), 최동석(45) 부부가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평소 금실이 좋은 잉꼬부부로 알려졌던 만큼, 이들의 이혼 소식은 대중에게 큰 충격을 안기고 있다.

박지윤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는 박지윤이 지난 30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김장법률사무소를 통해 제주지방법원에 이혼 조정을 접수했다고 31일 밝혔다. 박지윤은 이날 소속사를 통해 “지켜 봐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 갑작스레 이런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며 “서로의 잘잘못을 따지며 서로 비난하기보다는 이혼 절차가 원만하고 조용하게 마무리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지윤과 최동석은 2004년 KBS 아나운서 30기 입사 동기다. 친구로 지내다 연인 관계로 발전해 지난 2007년부터 공개 열애를 이어온 두 사람은 2009년 결혼해 부부의 연을 맺었다.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는 이들은 그동안 여러 방송과 SNS를 통해 남다른 부부애를 과시해왔다.

지난 2015년 8월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박지윤은 최동석에 대해 “유일하게 고집을 부리는 면이 있다. 그건 바로 나를 향한 사랑”이라며 “참 한결같은 관심이 고마운 것이, 나는 내 프로그램은 놓쳐도 남편은 꼭 내 프로그램을 모니터하고 혼자 보면서 좋아하고 킥킥 댄다. 또 내 기사를 스크랩해서 자기 SNS에 올린다”고 자랑했다.

박지윤(왼쪽), 최동석/사진=스타뉴스, 최동석
또한 이듬해 9월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손맛토크쇼 베테랑’에서 박지윤은 “내가 SNS를 활발히 하는 편인데, 가장 먼저 ‘좋아요’를 눌러주는 게 남편”이라며 “내가 어디 가서 무엇을 하나 늘 지켜보는 것 같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2018년 3월 방송된 KBS 2TV 예능 ‘배틀트립’에서는 인도네시아 발리로 동반 여행을 떠난 박지윤, 최동석의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이들 부부는 9년 전 웨딩 사진과 동일한 포즈로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회상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듬해엔 결혼 10주년을 맞아 리마인드 웨딩을 치른 모습을 공개해 끈끈한 부부애를 뽐냈다. 2019년 9월 방송된 KBS 2TV 예능 ‘안녕하세요’에서 최동석은 박지윤과 몰디브에서 직접 찍은 리마인드 웨딩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동석은 몰디브 해변에서 박지윤을 번쩍 안아들고 서 있는가 하면, 박지윤에게 무릎을 꿇고 프러포즈하는 모습으로 로맨틱한 면모를 과시했다. 당시 최동석은 KBS 직원 중 최초로 육아휴직을 썼다며 가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들 부부는 3년 전 큰 교통사고를 겪기도 했다. 지난 2020년 7월 부산에서 서울로 가던 중 경부고속도로 상행선에서 역주행한 2.5톤 트럭과 이들 부부가 탑승한 차량이 충돌하는 사고가 난 것. 당시 차량에는 이들 부부뿐만 아니라 자녀들도 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트럭 기사는 술을 마시고 운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지윤(왼쪽)과 최동석 /사진=스타뉴스
박지윤은 사고 이후 몇개월 뒤 최동석, 아이들과 함께 제주도로 이사한 근황을 공개했다. 박지윤은 2021년 1월 유튜브 채널 ‘박지윤의 욕망티비’에서 “고민이 많고 속이 시끄러울 때는 환경을 좀 바꿔 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지 않나. 마침 남편의 건강상의 문제도 있고 해서 1년 동안 남편이 휴직하고 제주도에 가보면 어떨까 했다. 그 이후에 마침 교통사고가 나서 ‘이렇게 내려와서 쉬게 되길 너무 잘했다’는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동석은 그해 8월 KBS를 퇴사했고, SNS를 통해 가족과의 ‘힐링’ 제주 일상을 공개하며 네티즌들의 시선을 끌었다. 특히 제주의 한 병원에 내원했던 그는 교통사고 후유증을 토로하며 “여보. 나 오늘 설거지 못해”라고 박지윤을 언급하기도 했다. 지난해 7월에도 최동석은 박지윤을 향한 ‘스윗’한 매력으로 네티즌들의 부러움을 샀다. 당시 최동석은 “새벽에 일어나 아내가 먹고 싶다는 우동집 예약하러 왔다”며 제주 유명 우동집 근처에서 찍은 사진을 올려 ‘사랑꾼’ 면모를 증명했다.

이처럼 연예계 소문난 잉꼬부부로 대중에게 친숙했던 이들의 파경 소식은 유독 충격적으로 다가온다. 일부 네티즌들은 최근 들어 박지윤과 최동석의 SNS에 서로의 얼굴이 보이지 않았다며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다. 또한 최동석은 최근 자신의 SNS에 “내 인생 가장 큰 실수, 한남동 로터리에서 차를 돌리지 말았어야 했다. 그 때가 하늘이 주신 기회였다”, “살면서 후회스러운 것 중 하나는 상대가 반박 불가의 잘못을 저질렀다고 해도 나의 마음이 차분히 가라앉지 않은 상태에서 대화를 시도하려 했다는 것이다”라는 등의 의미심장한 글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윤은 소속사를 통해 “오랜 기간 고민한 끝에 최동석 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며 “이혼 절차가 원만히 마무리되기 전에 알려지게 되어 송구하지만, 각자의 자리에서 아이들의 부모로 서로를 응원하며 지낼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갑작스러운 부모의 일로 상처받을 아이들이 확인되지 않은 말과 글로 두 번 상처받는 것은 원치 않는다”며 “이에 향후 나를 비롯한 두 아이의 신상에 위해가 되는 루머와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긴 시간 여러 창구를 통해 여러분과 소통해왔지만, 오늘처럼 입을 떼기 어려운 적이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 같다. 힘든 시기에 반가운 소식을 전하지 못해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전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