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타스캔들’ 신재하, 쇠구슬 범인? 전도연 향한 적개심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스타뉴스 김나연 기자]
사진=tvN 일타스캔들
‘일타 스캔들’에서 신재하가 전도연을 향한 적개심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일타 스캔들’에서는 남해이(노윤서 분)가 남행선(전도연 분)은 엄마가 아닌 이모라고 고백하며 스캔들을 잠재운 뒤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에 최치열(정경호 분)은 남행선과 서로 마음을 확인했고, 불륜남에서 로맨티스트가 됐다. 더프라이드학원에서 쫓겨난 뒤 다른 학원과의 미팅을 가지려던 최치열에게 강준상(허정도 분)이 찾아왔다. 강준상은 “더프라이드로 컴백 좀 해달라. 최 선생이 너무 필요하고, 간절하니까 그런다”고 밝혔다.

이에 최치열은 “학원에 수학 강사가 왜 셋이나 필요하냐”라고 물었고, 강준상은 “송준호 선생이 퍼펙트엠이랑 해결된 줄 알았는데 위약금 더 내놓으라고 내용증명을 보냈더라. 진 선생(지일주 분)은 죽었다. 경찰에서는 타살인 것 같다고 한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에 정경호는 “왜 자꾸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 모르겠다”며 심란한 표정을 지었다.

한편 거취를 고민하던 최치열은 앞서 자신의 가능성을 믿어준 더프라이드학원에 마음이 쓰였다. 그는 남행선에게 “몇 군데 콜이 와서 고민 중인데 마음이 좀 편치 않다. 더프라이드 원장님 다녀왔는데 다시 와달라고 하더라. 근데 나 때문에 피해 본 것도 없지 않아 있고, 내 비위 맞춰준 것도 있고, 날 처음 알아봐준 인간이기도 하고, 가르치던 애들도 마음에 걸린다”고 말했다. 남행선은 “한 번 정도 더 기회를 줘도 괜찮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최치열은 다른 학원과의 미팅에 나가 거절 의사를 밝혔다. 그는 학원 관계자에게 “거취에 대해 다른 결심이 섰다. 바쁘실 텐데 시간 허비하시게 해서 죄송하다. 건승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치열의 이적을 확신하던 지동희(신재하 분)는 이에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고, 최치열은 “밤새 고민했는데 더프라이드에 복귀하려고 한다. 그게 내 마음이 편할 것 같다. 한 번 실수에 내쫓기에는 그동안의 세월도 있고, 옐로카드 한 번 주고 레드카드 내밀어야 후회가 안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지동희는 “남행선 사장님이 조언하신 거냐”라고 물었고, 최치열은 “그렇기도 하고, 나를 처음 알아본 사람이기도 하니까 이렇게 끝내기에는 찝찝할 것 같다. 더프라이드랑 재계약할 때 해이(노윤서 분) 올케어반 들어가는 것도 조건에 넣어라”라고 말했다.

이에 지동희는 남행선에게 묘하고 냉정한 눈빛을 보냈다. 그는 볼링 실력을 칭찬하는 남행선에게 “실력이야 사장님이 더 좋으시다. 다방면으로 설득도 잘하시고, 선생님이 더프라이드에 남겠다고 하시더라. 쉽게 바뀔 마음 아니셨는데 사장님 덕분이지 않냐. 해이는 유능한 이모를 둬서 좋겠다”고 비꼬았다.

남행선은 자신을 향한 지동희의 적개심에 의아해했고, 최치열은 “동희가 그럴 애가 아니다”라고 편들었다. 경찰은 쇠구슬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이희재(김태정 분)를 지목해 쫓고 있는 가운데, 지동희가 쇠구슬 살인사건에 연관됐을지 향후 전개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