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 라면 대첩 폭로 “뷔, 정유미와 밤에 대차게 싸워” (출장 십오야)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스타뉴스 윤성열 기자]
/사진=’출장 십오야’ 영상 화면
‘서진이네’ 사장 이서진이 뷔와 정유미의 ‘멕시코 라면 대첩’을 폭로했다.

20일 오후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를 통해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서진이네’와 함께 한 웹 예능 ‘출장 십오야’가 공개됐다.

‘서진이네’는 ‘윤식당’에서 이사로 활약했던 이서진이 사장으로 승진해 멕시코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영상에서 ‘서진이네’ 이사 정유미는 “저한테 짜증을 한 번씩 다 냈다”며 “태형이(뷔)가 처음 왔는데도 말을 많이 걸어주고 의지가 많이 됐다”고 ‘서진이네’ 막내로 합류한 뷔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하지만 이를 들은 이서진은 “무슨 소리 하는 거야”라며 “밤에 늦게 라면 먹고 그럴 때 둘이 대차게 싸웠어. 태형이가 유미한테 제일 화냈다. 더 이상 누나는 내 편이 아니라고 소리 지르고 난리 났는데”라며 ‘멕시코 라면 대첩’을 폭로했다.

뷔는 “저녁을 먹은 뒤에 유미 누나랑 ‘라면을 같이 먹자’고 해서 서준이 형이 3개를 끓여줬다”며 “그런데 한 젓가락 먹고 갑자기 배부르다고”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서진은 “태형이가 ‘이 누나 정말 이럴 거냐’고 화를 냈다”며 “결국 태형이가 혼자 2개를 먹었다. 그리고 자기는 더 이상 못 먹겠다고 그러더라”라고 부연했다. 매일 밤 라면을 먹었던 이유로 뷔는 “고돼서 그거로라도 풀어야 했다”고 말하며 웃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