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군 1천 명 아조우스탈 최후 항전…민간인 100명 대피 못 해

Photo of author

By quasar99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군 1천 명이 남부 도시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최후 항전을 벌이고 있다고 AFP·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제철소에는 다친 군인 수백 명과 100명이 넘는 민간인이 대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리나 베레슈크 우크라이나 부총리는 언론을 통해 "1천명 이상의 군인이 제철소에 남아 있으며, 이 중 수백 명은 부상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베레슈크 부총리는 다친 군인 상당수가 중상이며 긴급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조우스탈 제철소에는 마리우폴을 완전히 점령하기 위한 러시아군에 맞서 아조우 연대 등 방어군이 최후 저항을 하고 있습니다.

당초 이 제철소에는 우크라이나군 2천 명이 버티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계속된 러시아군의 공세로 우크라이나군의 전력이 약화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달 말 러시아군과 돈바스 지역 친러 도네츠크인민공화국 군대가 마리우폴을 사실상 장악했습니다.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는 또 민간인 대피 작전이 계속됐으나, 여전히 100명이 넘는 민간인이 탈출을 기다리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표트르 안드류셴코 마리우폴 시장 보좌관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군인 외에도 아조우스탈 대피소에 민간인이 최소 100명 남아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아조우스탈 제철소에 대한 러시아군의 공세가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 7일 아조우스탈에 갇혔던 여성, 아동, 노약자가 모두 대피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백운 기자(cloud@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