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강수연, 오늘(11일) 영결식…동료들 배웅 속 영면

Photo of author

By quasar99

한국일보

배우 故 강수연이 동료들의 배웅 속에서 영면에 든다. 강수연 배우 장례위원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故 강수연이 동료들의 배웅 속에서 영면에 든다.

故 강수연의 영결식은 11일 오전 10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지하 1층 영결식장에서 엄수된다.

유지태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영결식에서는 한국 영화감독 및 영화계 연기자 동료들이 추도사를 하고 추모영상도 상영된다. 고인의 영결식은 영화진흥위원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며 영화인장으로 치른다.

장례위원장은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이다. 장례고문은 김지미, 박정자, 박중훈 손숙 신영균 안성기 이우석 임권택 정지영 정진우 황기성이다. 장례위원은 강우석 강제규 강혜정 권영락 김난숙 김종원 김호정 류경수 류승완 명계남 문성근 문소리 민규동 박광수 박기용 박정범 방은진 배창호 변영주 봉준호 설경구 신철 심재명 양윤호 양익준 연상호 예지원 오세일 원동연 유인택 유지태 윤제균 이광국 이병헌 이용관 이은 이장호 이준동 이창동 이현승 장선우 전도연 정상진 정우성 주희 차승재 채윤희 최동훈 최병환 최재원 최정화 허문영 허민회 홍정인이 맡았다.

영결식이 끝나면 발인이 진행된다. 서울 서초구의 서울 추모공원에서 화장하며 장지는 경기도 용인공원이다. 이와 관련해 용인공원 관계자는 "(故 강수연의) 부모님이 모셔져 있는 용인공원의 천명지에 안장하기로 결정됐으며, 고인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특별한 추모공간으로 마련 중이다"라고 전했다.

故 강수연은 지난 5일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7일 오후 3시쯤 세상을 떠났다. 수많은 영화인들이 고인의 장례식을 찾아 그를 애도하고 추모했다.

故 강수연은 ‘고래 사냥 2’ ‘미미와 철수의 청춘 스케치’ 등에 출연하며 청춘스타의 타이틀을 얻었다. ‘씨받이’로 베니스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아제 아제 바라아제’로 모스크바국제영화제 최우수여자배우상을 받았다. 올해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영화 ‘정이’가 그의 유작이 됐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