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윤 “I am 엄청조”..전청조 ‘밈’ 패러디→비난에 ‘삭제’

Photo of author

By quasar99

[OSEN=김나연 기자] 개그우먼 엄지윤이 최근 사기 의혹에 휩싸인 전청조를 패러디 했다가 삭제했다.

30일 엄지윤은 자신의 소셜 계정에 “OK.. Next Time…I AM 엄청조”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업로드 했다.

사진에는 선글라스를 낀 채 정장을 입고 앉아있는 엄지윤의 모습이 담겼다. 그의 뒤로는 등을 돌린 보드가드들이 둘러싸고 있는 모습.

이는 최근 전 펜싱 국가대표 선수 남현희의 예비 신랑이자 재벌 3세로 알려진 전청조의 사진을 패러디한 것. 남현희는 전청조와의 결혼 계획을 밝혔고, 이후 전청조에 대한 성별 논란과 동시에 사기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됐다.

이 과정에 자신을 ‘재벌 3세’라고 소개했던 전청조가 경호원을 대동하고 있는 사진, 한국어와 영어를 섞어쓰는 전청조의 메시지 내용이 확산되면서 ‘밈’처럼 사용되기 시작했다. 이에 엄지윤 역시 전청조 ‘밈’을 패러디 해 자신의 소셜 계정에 공유한 것. 

이를 본 누리꾼들은 “최고의 밈”, “웃기다”며 엄지윤의 발빠른 패러디에 큰 호응을 보냈다. 다만 전청조는 과거 여러 차례 사기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던 바. 이날 채널A ‘뉴스A’에 직접 출연한 전청조는 사기 행각으로 금전적 이득을 취한 것에 대해 인정하며 “죗값을 치르겠다”고 인터뷰 하기도 했다.

이에 금전 피해를 본 실제 사기 피해자가 있는 상황에서 전청조의 말투와 재벌 행세가 웃기다며 ‘밈’화를 하는 것이 옳은가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한편 엄지윤은 30일 자정께에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전청조를 패러디한 사진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이를 의식해 삭제를 택한 것으로 보인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엄지윤 소셜 미디어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