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베르토, 이탈리아 음식 불만에 “감자탕 먹자” 선언

Photo of author

By quasar99

MBC every1 ‘위대한 가이드’ 캡처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위대한 가이드’ 알베르토 몬디가 멤버들의 여행 평가에 일정을 고민했다.

30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 MBC every1 예능 프로그램 ‘위대한 가이드’에서는 이탈리아 소도시 파도바 여행이 담겼다.

베네치아 여행이 마무리되고, 알베르토는 고규필, 김대호, 윤두준, 조현아와 함께 이탈리아 소도시 파도바로 떠났다. 지난밤 멤버들의 평가지를 확인한 가이드 알베르토는 “왜 만족 못 했는지 모르겠다, 전 만족했는데”라고 당황했다. 그러나 음식 불만에 대해서는 인정하며 “첫날에는 난도 있는 거로 갔으니, 대중적으로 가야 할 것 같다”라고 고민했다.

이어 알베르토는 평가를 보고 일정의 변화가 생겼다며 “근처에 감자탕 예약했다”라고 선언해 시선을 모았다. 더불어 알베르토는 “더우니까 백화점 가서 종일 있을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BC every1 ‘위대한 가이드’는 한국 거주 N년차 대한외국인이 가이드가 되어, 모국을 방문하는 여행자들과 현지인만이 아는 곳들로 떠나는 현지인 착붙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