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유죄’ 김창환 미화 방송 중단해라, 명백한 2차 가해”

Photo of author

By quasar99

[동아닷컴]
[사진 = KBS 제공]
더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이석철, 이승현 측이 KBS ‘백투더뮤직’ 김창환 편 방송 중단을 촉구했다.

정지석 변호사는 28일 “KBS 1TV와 전주KBS는 ‘백투더뮤직 – 김창환 편’을 50여 분짜리 3편으로 제작해 2월 24일 전주KBS에서, 2월25일 KBS1 TV에서 그 1편을 방송했고 오는 3월 3일에는 전주KBS, 3월4일에 KBS1 TV에서 2편을 방송하겠다는 예고를 했다”라며 “3편도 이어서 방송될 것으로 보이는데 그 내용은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김창환 대표와 그 소속 가수인 ‘Peak & Pitch’(정사강, 이은성)를 소개하는 것이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정 변호사는 “김창환은 더이스트라이트 전 멤버였던 이석철, 이승현에 대한 아동학대 및 아동학대방조 혐의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2020년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된 바 있다. 정사강, 이은성은 김창환에 대한 형사재판에서 김창환에게 유리한 내용으로 이석철, 이승현을 모함하는 내용의 위증을 한 혐의로 기소되어 오는 3월 14일 첫 공판을 앞두고 있다”라고 방송 중단을 촉구하는 이유를 말했다.

이어 “당시 미성년자였던 이석철, 이승현은 4년여에 걸친 상습폭행으로 입은 1차 피해뿐만 아니라, 그 이후 수사 및 재판과정에서 김창환, 정사강, 이은성 등의 명예훼손 및 위증으로 입은 2차 피해 등으로 매우 심각한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 그 때문에 현재까지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등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라며 “가해자인 김창환은 사건이 제기된 2018년부터 현재까지 피해자인 이석철, 이승현이나 그 부모들에게 사적으로든 공식적으로든 그 어떤 사과도 한 바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KBS가 위와 같이 아동학대 및 아동학대방조 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바 있는 김창환을 미화하고, 위증 혐의로 기소되어 재판을 받고 있는 정사강, 이은성의 가창 장면을 수 차례 담은 내용의 ‘백투더뮤직 – 김창환편’을 제작하여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라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끝으로 “이석철, 이승현 측은 KBS에 대해 ‘백투더뮤직 – 김창환편’ 2, 3편의 방송을 즉각 중단할 것과 기방송된 1편의 VOD 및 유튜브 서비스를 즉각 중지할 것을 촉구한다”라며 “KBS가 피해자들의 이와 같은 정당한 문제제기에도 방송을 계속하여 2차 가해를 계속한다면, 피해자들은 그에 대하여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 ● 다음은 입장 전문

KBS1 TV ‘백투더뮤직 – 김창환편’ 방송 중단 촉구

KBS1 TV와 전주KBS는 ‘백투더뮤직 – 김창환편’을 50여 분짜리 3편으로 제작하여, 2023. 2. 24. 전주KBS에서, 그리고 2. 25. KBS1 TV에서 그 1편을 방송하였고, 또한 3. 3.에 전주KBS에서, 그리고 3. 4.에 KBS1 TV에서 2편을 방송하겠다는 예고를 하였으며, 3편도 또한 이어서 방송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 내용은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대표와 그 소속 가수인 ‘Peak & Pitch’(정사강, 이은성)를 소개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김창환은 ‘더이스트라이트’ 전 멤버였던 이석철, 이승현에 대한 아동학대 및 아동학대방조 혐의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2020년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된 바 있으며, 정사강, 이은성은 김창환에 대한 형사재판에서 김창환에게 유리한 내용으로 이석철, 이승현을 모함하는 내용의 위증을 한 혐의로 기소되어 2023. 3. 14. 첫 공판을 앞두고 있습니다.

위증죄란 보통 그 허위증언으로 이익을 받는 사람의 사주에 의해서 이루어지는 범죄이고, 정사강, 이은성이 여전히 미디어라인 소속으로 활동을 계속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볼 때, 김창환은 정사강, 이은성의 허위증언을 직간접적으로 사주하였거나 모종의 방법으로 그에 개입했을 가능성 또한 농후하다고 할 것입니다.

당시 미성년자였던 이석철, 이승현은 4년여에 걸친 상습폭행으로 입은 1차 피해뿐만 아니라, 그 이후 수사 및 재판과정에서 김창환, 정사강, 이은성 등의 명예훼손 및 위증으로 입은 2차 피해 등으로 매우 심각한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받았으며, 그 때문에 현재까지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등 그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가해자인 김창환은 사건이 제기된 2018년부터 현재까지 피해자인 이석철, 이승현이나 그 부모들에게 사적으로든 공식적으로든 그 어떤 사과도 한 바가 없습니다.

사정이 이러함에도, KBS가 위와 같이 아동학대 및 아동학대방조 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바 있는 김창환을 미화하고, 위증 혐의로 기소되어 재판을 받고 있는 정사강, 이은성의 가창 장면을 수 차례 담은 내용의 ‘백투더뮤직 – 김창환편’을 제작하여 방송하는 행위는 상습아동학대로 인해 아직까지 고통받고 있는 피해자들에 대한 또 한 번의 2차 가해가 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공영방송인 KBS가 이와 같이 아동학대 및 위증 범죄자들을 미화하는 내용의 방송을 하는 것에 대해서 피해자와 그 부모들은 커다란 충격을 받고 있으며, 위 일련의 사건을 알고 있는 양식 있는 국민들 또한 마찬가지로 충격을 받았을 것입니다. 이에 따라 피해자들은 KBS에 대해 ‘백투더뮤직 – 김창환편’ 2, 3편의 방송을 즉각 중단할 것과 기방송된 1편의 VOD 및 유튜브 서비스를 즉각 중지할 것을 촉구하는 바입니다. KBS가 피해자들의 이와 같은 정당한 문제제기에도 불구하고 방송을 계속하여 2차 가해를 계속한다면, 피해자들은 그에 대하여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정지석 변호사 드림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