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맘’ 채림, 아들의 비밀 고백에 “너무 놀라 울어버렸다” 눈물 펑펑

Photo of author

By quasar99

배우 채림이 여섯살 아들이 몰래 남긴 메세지를 뒤늦게 발견하고는 감동의 눈물을 쏟았다.

채림은 21일 “사진첩을 정리하다가 놀라고 너무 행복해서 울어버렸다. 이런 고백을 받다니..”라는 메시지와 함께 짧은 동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채림의 아들은 엄마의 핸드폰을 갖고 놀다가 “엄마 사랑해요. 엄마는 민우의 최고의 보물!”이라고 고백해 채림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늘 엄마를 생각하는 아들의 예쁜 마음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찡하게 만든 효도 영상이었다. 실제로 영상을 접한 팬들은 “너무 감동이에요”, “리우의 착한 마음에 같이 울었네요”, “저런 이쁜 아들 키워놓으니 얼마나 보람있을까요?” 등 폭풍 피드백을 보냈다.

채림은 지난 연말에도 6세 아들의 생일 케이크를 함께 불며 아들을 향한 극진한 사랑을 드러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특히 이혼한 전 남편인 중국 배우 가오쯔치도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리우, 생일 축하해!”라는 메시지를 영어로 게재해, 이혼 후에도 아들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채림과 가오쯔치는 중국 CCTV 드라마 ‘이씨가문’을 통해 연인으로 발전해, 2014년 결혼했다. 이어 2017년 첫 아들 리우를 품에 안았지만, 결혼 6년만인 2020년 이혼해 각자의 길을 가고 있다.

당시 채림은 “이렇다 저렇다 설명하고 이해를 바라는 성격이 아니다. 나의 인생을 묵묵히 최선을 다해 살아내 가고 있을 뿐이다”라고 이혼 심경을 간접적으로 드러냈고, 가오쯔치는 “진심으로 감사했고, 축복을 빌고 싶다. 리우 엄마가 앞으로 하는 모든 일이 잘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현재 채림은 리우를 홀로 키우고 있으며, 지난해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 출연해 싱글맘의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리우는 여섯살인데 한글뿐 아니라 영어도 똑부러지게 하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채림의 똑부러진 교육 모습에 한 팬은 “영어 어떻게 지도해주고 있냐. 영어에 친숙하게 하는 방법이 있냐”라고 질문을 던졌고, 이에 채림은 “언어에 관심이 많은 것 같다. 저는 별로 하는 게 없어서;;”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