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수지 “前 남친들에 가격표도 안 보고 명품 선물 자주했다”

Photo of author

By quasar99

[뉴스엔 박아름 기자]

신수지가 전 남자친구들에게 명품 선물을 자주 했다고 고백한다.

2월 27일 방송되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다 너 잘되라고 하는 소리야’라는 주제로 리콜녀의 사연이 소개된다.

이날 일일 리콜플래너 신수지는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애청자임을 밝히며 “24회 ‘고기 굽지 않는 남자’ 편을 보면서 공감이 많이 됐다”고 말한다. 양세형은 신수지에게 “혹시 이별을 리콜하고 싶은 사람이 있느냐?”라고 궁금해하고, 신수지는 “전혀 없다”고 딱 잘라 말한다.

주로 베푸는 연애를 하는 편이라고 말하는 신수지는 “전 남자친구들에게 명품 선물을 자주 했다. 가격표도 안 보고 사주고 싶으면 사줬다. 그런데 나중에는 받는 것을 당연하게 여겼고, 서운함이 쌓이더라”고 회상한다. 신수지와 연결 고리가 있는 장영란은 “신수지 씨가 주는 기쁨을 정말 좋아하는 분 같더라”고 거든다.

신수지의 연애 스타일을 들은 소통 전문가 김지윤은 “주는 사랑만 하고 싶은 사람이 어디 있겠냐. 그런 서운함이 쌓이다 보면 나중에는 몸이 아플 수도 있다”고 진심으로 조언한다. 자신의 마음을 알아준 김지윤의 말에 신수지는 눈물까지 보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등장하는 리콜녀는 10년 전 헤어진 1살 연상의 X에게 이별을 리콜한다. 스무 살의 어린 나이에 갑자기 집이 어려워지면서 생활 전선에 뛰어든 리콜녀. 때문에 놀기 바빴던 X의 모습이 못마땅했던 리콜녀는 잔소리를 반복한다. 10년이 지난 후, 과거 자신이 했던 날카로운 말들에 대해 X에게 사화하고 싶다고 말한다. (사진=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