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그만 먹자니 주먹질하고 발로차”…황영웅, 과거 폭행의혹→’불트’ 묵묵부답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가수 황영웅에 대한 폭행 의혹이 제기됐다.

22일 한 유튜버는 황영웅에게 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A씨는 자신의 생일 파티에서 술을 더 마시자는 황영웅의 말을 거절하자 자신에게 주먹질을 하고 발로 차는 등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A씨는 황영웅을 상해 혐의로 고소했고 황영웅은 진단서를 끊고 쌍방폭행을 주장, 맞고소했다. 이 과정에서 황영웅의 모친도 지인들을 찾아가 회유하기도 했다.

결국 이 사건은 검찰 권유로 합의가 진행됐고 A씨는 황영웅으로부터 합의금 300만원을 받았다. 그러나 A씨는 황영웅에게 폭행을 당한 여파로 치열이 뒤틀리는 등의 후유증을 앓고 있다고 호소했다. A씨는 “황영웅으로부터 어떠한 사과도 받지 못했고 그의 모친은 그냥 넘어가자는 식으로 메시지를 보냈다. 황영웅은 사람들로부터 응원받을 자격이 없다. 사람들도 이런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영웅은 현재 MBN ‘불타는 트롯맨’에 출연 중이다. 그는 21일 방송된 준결승전에서 1위를 차지하며 톱8에 안착했다.

그러나 황영웅이 ‘불타는 트롯맨’ 심사위원인 가수 조항조가 소속된 우리 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무룡 성용하 등과 함께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황영웅 측은 황영웅은 우리엔터테인먼트가 아닌 파인엔터테인먼트 소속이라고 해명했지만, 파인엔터테인먼트는 법인 등기가 되어있지 않은데다 대중문화예술기업회 등록 목록에도 없어 실체가 없는 회사라는 의혹이 이어졌다.

또 황영웅은 이레즈미 문신을 해 과거 논란에도 휘말린 상태다.

이와 관련 ‘불타는 트롯맨’ 측은 어떠한 답도 내놓지 않고 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