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범수♥진양혜, 63빌딩·한강뷰 자택 공개…”첫째 연세대·둘째 프리스턴” [동상이몽]

Photo of author

By quasar99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손범수, 진양혜 부부가 거주 중인 자택과 두 아들을 공개했다.

3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새로운 운명부부로 합류한 결혼 30년 차 아나운서 손범수, 진양혜의 결혼 생활이 그려졌다.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이날 손범수와 진양혜는 20년 째 거주 중인 한강뷰 아파트를 공개했다. 포근하고 따뜻한 인테리어의 거실에는 커다란 통창이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반짝이는 63빌딩과 푸른 한강 물빛이 한 눈에 들어와 감탄을 자아냈다.

진양혜는 “우리가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는 한 20여년이 넘었다”고 말했다. 손범수 또한 “우리집은 채광이 좋다. 볕이 잘 드는데 통유리로 경치가 매우 좋다”며 자랑에 나섰다.

눈부신 강물과 햇살을 머금은 화이트톤의 모던한 거실은 화사함을 뽐냈다. 거실을 지나 식탁에서도 통창 너머 한강뷰를 즐길 수 있었다. 손범수, 진양혜 부부의 침실에서도 싱그러운 햇살과 한강뷰가 빠지지 않았다. 알록달록한 색감의 서재에서도 파노라마처럼 한강뷰가 펼쳐졌다.

어린 시절 첫째 아들, 둘째 아들과 함께 찍은 가족사진도 공개됐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김구라는 “지금 어쨌든 방만 있고 (첫째 아들과 둘째 아들이) 나가 있는 거냐”라고 궁금증을 드러냈다.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손범수는 “큰 애는 같이 살긴 하는데 지금 직장 생활을 하고 있다. 나랑 같이 연세대학교를 졸업하고 나랑 똑같이 공군 장교로 길게 다녀왔다”며 “취업한 지 2년 됐는데 컨설팅 회사에 다닌다. 시도 때도 없이 바쁘고 밤샘 작업을 하고 그래서 얼굴 보기도 힘들다”라고 답했다.

이어 “둘째 녀석은 2000년생인데 미국에서 공부하고 있다. 지금 대학교 3학년”이라며 프리스턴 대학교에 재학 중임을 전했다.

그러자 손범수와 같은 연세대학교 동문인 서장훈은 “둘째가 프리스턴을 다니냐. 둘째가 형보다 공부를 조금 못했다. (프리스턴이) 연대보다 조금 못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손범수 또한 “그렇다”며 맞장구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손범수는 1963년 4월 5일 생, 진양혜는 1968년 7월 17일 생으로 5살 차이가 난다. 두 사람은 아나운서 선후배로 만나 1년 6개월의 비밀 연애 끝에 지난 1994년 결혼했다. 슬하에 1995년생 큰아들과 2000년생 둘째 아들을 두고 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