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월 매출 8천만 원’ 일 중독 사연자에 일침 “너만 사업하니?”

Photo of author

By quasar99

[OSEN=최지연 기자] 서장훈이 일중독 아내에 일침해 눈길을 끌었다. 

2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무물보’)에는 탈모 관련 사업을 함께하는 부부가 찾아온 가운데 아내가 화장실에 가는 시간도 아까워 하루에 물 한 잔도 안 마신다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이날 남편은 “우리 일이 휴무가 없다. 그래서 퇴근하고 집에 가면 온오프가 확실했으면 좋겠는데 아내는 귀가 후에 컴퓨터 켜고 업무를 본다”라며 토로했다.

서장훈이 얼마나 자냐고 묻자 아내는 “보통 4시간 잔다”며 취침 시간이 새벽 4~5시이고, 자려고 눕기만 하면 일 생각에 잠이 안 와서 수면 유도제까지 복용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서장훈은 이어 “밥은 어떻게 먹냐”고 물었다. 아내는 “자연스럽게 하루 한끼를 먹는다. 그래도 맛있는 걸로 배달시켜서 먹는다”고 말했다. 

그렇게 일에 매진해서 얻는 둘의 순 월수입은 8천 만원 쯤이라고. 그러자 서장훈은 “세상에서 제일 재미있는 게 돈 버는 일이다. 월 8000만원 벌면 얼마나 재미있겠냐”라고 공감했다.

하지만 “이제 어느 정도 자리 잡지 않았냐. 지금은 맨땅에 헤딩하는 건 아니지 않냐. 지금 성공을 유지하면서 더 성장하려면 아내가 건강해야 한다”라고 충고했다. 이수근 또한 “사업은 업다운이 있다. 아내같은 스타일이 삐끗하면 확 무너질 거다”라고 우려했다. 

이후 서장훈은 “듣기 싫은 말로는, 너만 사업하냐. 대기업 경영진도 너처럼 안 산다. 그렇게 살다가 쓰러져서 장기간 입원하면 그동안 안 잔 게 다 헛것이 된다”라며 “집중과 효율을 따져야 한다. 직원들에게 시키고 남편에게도 맡겨라. 직원들의 힘을 믿어가면서 시너지를 모아야 더 큰 힘을 낸다”고 조언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