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혼인신고 후 동거 중 “♥남편, 무뚝뚝하지만 스킨십 多해” (‘옥문아들’)

[OSEN=박하영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서인영이 예비 신랑과의 러브스토리를 최초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서는 ‘파워 워킹맘’ 별과 ‘2월의 새신부’ 서인영이 게스트로 출격했다.

이날 서인영은 오는 2월 새 신부가 된다고 소개가 되자 “이제 가는데 같이 살고 있다. 혼인 신고 먼저 했다”라고 깜짝 고백을 해 시선을 모았다. 그런가 하면 별은 ‘다둥이 맘’으로 “집은 전쟁터”라며 현실적인 결혼 생활을 언급했다. 이에 서인영은 “저는 결혼하니까 귀가가 빨라졌다. 남편이 늦어도 9시 전에 들어온다. 저는 일단 저녁을 차려야 하기 때문에 귀가가 빨라졌다”라고 달라진 모습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패널들은 “서인영이?”라며 깜짝 놀랬다. 서인영은 “결혼은 현실이다. 어릴 때 걔가 아니다”라고 외쳤고, 별은 “인영이가 지금 거의 비서의 삶을 살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서인영은 “서비서”라며 “커피 배달, 아침 주스까지 배달한다. 남편이 샤워가 끝나면 속옷 준비하고 옷 준비한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더했다.

또한 서인영은 남편의 성격에 대해 “일단 저랑 아예 정반대다. 기복이 많이 없고, 사랑한단 말을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 쑥스럽고, 부끄럽다고 하더라. 그런 이야기를 왜 말로 해야 하냐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김숙은 “고백은 누가 먼저 했냐”라고 물었고, 서인영은 “내가 했다”라며 쿨하게 답했다.

그러면서 서인영은 “뭐에 홀렸었다. 제가 사실은 작년에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우울한 날을 보냈다. 웃음도 잃고 집안에만 있었다”라며 힘들었던 시기를 털어놨다. 이어 “기분 전환 겸 펌을 하러 갔다. 편한 차림으로 미용실을 갔는데 지인이 밥 먹고 가라고 하더라. 그때 (남편을) 처음 만났다. 그 날은 아무 생각이 없었는데 남편은 귀엽다고 느꼈다고 하더라”라며 첫만남과 첫인상을 고백했다.

그날을 계기로 서인영은 남편과 전화번호를 주고 받았다. 이에 대해 서인영은 “남편이 밤에 계속 불러 냈다. ‘혹시 나 좋아하냐’라고 물어보니까 좋아하는 건 아니라더라. 근데 그렇게 매일 불러냈다”라며 가까워진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매일 슬리퍼 신고 편하게 만났다. 맨얼굴로 만났다. 편하게 만난 첫 남자다. 수다 떨고 웃다가 ‘내가 언제 웃었지?’ 생각했다. 이렇게 많이 웃으면 ‘같이 살아도 나쁘지 않겠다’ 했다. 2~3일 있다가 ‘오빠 우리 사귀어보면 어떨까?’ 고백을 했다. 근데 남편이 대답을 확실하게 안 줬다. 답 줄때까지 계속 물어보니까 ‘나쁘지 않아’라고 하더라”라며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김숙은 “뭔가 확실한 이야기를 안 해준다. 결혼식 장에는 나타나겠죠?”라고 걱정했고, 서인영은 “나 그거 생각을 못 했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표현이 드문 남편에 대해 패널들은 “AI와 사귀는 거 아니냐”라고 물었고, 서인영은 “로봇 같기도 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인정했다. 그러자 별은 “그래서 더 끌리는 것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서인영은 “사랑에 지고 이기고는 없지만 게속 지는 느낌이다. 내가 누구한테도 잘 안 지는 성격인데 오빠한테 맞추게 되고 다 맞다고 하고 미안하다고 하게 된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김종국은 “원래 더 좋아하는 사람이 지는 거다”라며 공감했다.

그런가 하면 서인영은 별을 만나 결혼에 대해 물어보기도 했다고. 별은 “작년에 모였을 때, 공연 같이 하느라 왔는데 인영이가 물어봤다. ‘도대체 결혼을 어떻게 한 거야? 결혼한다는 게 상상이 안가’ 이렇게 했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서인영은 “저 몇 개월 안 만났다. 정작 사귄건 5개월 정도 됐다. 결혼까지 가기엔 7-8개월이다”라며 “사실 난 결혼도 안 되는 구나 해서 실버타운까지 알아봤다. 실버타운에서도 미팅을 한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서인영은 남편과 싸운 적이 있냐는 물음에 “싸운 것도 나 혼자 삐지고 나 혼자 화낸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그러면서 서인영은 남편에게 오히려 자주 혼난다고 밝혔고, “경제관념이 되게 뚜렷하다. 카드 쓰는 것도 이해 못 한다. 혼나면 내가 잘못한 것 같아서 미안해라고 한다. 부드러운 말투로 혼을 내서 어느새 내가 잘못을 인정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별은 “임자 만났다”라고 반응했다.

그런가 하면, 서인영의 남편 말수가 적고 무뚝뚝해도 스킨십은 많다고 전했다. 서인영은 “스킨십은 오빠가 더 많이 한다. 행동으로 많이 한다. 가끔씩 좀 사랑한단 말도 듣고 싶고 그렇다. 오빠가 출근할 때 모닝 키스도 한다”라며 달달함을 드러냈다. 반면 별은 “하하는 특이하다. 로맨티스트의 전형적인 사랑과는 거리가 멀고 내가 너무 다정했나 싶으면 욕을 붙인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그는 “서로가 다정한 것을 못 견딘다. 10주년 이벤트로 하하가 케이크를 준비했는데 레터링 문구에 ‘10년이 지나고 사랑해 쉬바’라고 써있었다”라고 털어놨다.

/mint1023/@osen.co.kr

[사진]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