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오늘 아침’ 리포터 김태민, 아침 방송 후 사망…“안타까워”

Photo of author

By quasar99

[동아닷컴]
사진|MBC ‘생방송 오늘 아침’ 방송 화면
방송인 김태민이 아침 방송을 마친 뒤 잠을 자다 돌연사(다른 말로 ‘급사’)했다.

데일리안은 31일 유족 말을 빌어 김태민이 생방송을 마친 뒤 자택에서 오침 중 그대로 세상을 떠났다고 최초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김태민은 30일 MBC ‘생방송 오늘 아침’에 출연했다. 아침 방송 준비와 출연을 위해 이른 시간부터 일하는 터라 방송을 마친 뒤에는 서울 강서구 등촌동 자택으로 귀가해 잠시 오침을 취했다. 문제는 이때 김태민은 깨어나지 못하고 그 상태로 사망했다. 향년 45세.

유족은 김태민 죽음을 쉽게 받아들일 수 없어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요청했고, 31일 그 결과가 나왔다. 부검 결과 김태민 사인은 뇌출혈이었다.

이 안타까운 소식에 코미디언 오정태는 “‘생방송 오늘 아침’을 15년간 출연했던 김태민 리포터, 사랑하는 동생이 하늘나라에 갔다”며 “그곳에서라도 꿈을 이루거라”고 고인을 애도했다.

김태민은 2008년 ‘생방송 오늘 아침’에서 활약한 리포터다. 특히 사망 당일인 30일에도 방송에 출연해 시청자들과 만났다. MBN ‘생생정보마당’ 리포터로도 활동했다.

고인 빈소는 이대서울병원 장례식장 8호실에 마련됐다. 11월 1일 입관 절차를 거쳐 2일 오전 6시 발인이 엄수된다. 장지는 벽제승화원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