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유정복, 해저터널 공약 없던 걸로..박남춘 “헛공약 비판”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인천=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유정복(64·전 인천시장)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가 출마 선언 때 발표한 한·중 해저터널 공약을 최근 제외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남춘(63·현 인천시장)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유 후보의 해저터널 등 일부 공약이 실현될 수 없다며 비판했다.

박남춘(왼쪽)·유정복 인천시장 후보(사진=이데일리DB)
13일 인천 정치권에 따르면 유 후보는 지난 3월21일 출마 선언 때 발표한 한·중 해저터널 공약을 최근 배제했다. 이 공약은 인천과 중국 웨이하이 사이의 바닷속에 341㎞ 길이의 터널을 건설해 두 도시를 연결하는 것이다.

이 공약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재원 마련 문제, 실현 가능성 등에 대한 비판적 목소리가 나왔다. 이후 유 후보는 이 공약을 취소했다.

유 후보 측은 “한·중 해저터널은 출마 선언 때 공약으로 발표했지만 이후 내부 검토를 통해 공약에서 제외하고 중장기 비전으로 변경했다. 앞으로 해야 한다는 취지로 제시한 것이다”며 “현재는 공약이 아니다”고 밝혔다.

박남춘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유 후보의 한·중 해저터널을 헛공약이라고 지적했다.

박 후보 측은 “유 후보의 한·중 해저터널 공약은 경제효과가 불분명하고 서해안 환경파괴가 우려된다”며 “유 후보는 출마 선언 때 이 공약을 발표했지만 시간이 지나 슬그머니 감춰버렸다”고 밝혔다.

선대위는 또 11일 논평을 통해 유 후보가 발표한 뉴홍콩시티 공약의 이행 방안이 마련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선대위는 “(유 후보가 뉴홍콩시티로) 국제기구와 기업을 유치하겠다고 하지만 해당 기관·기업에 종사하는 수많은 종사자와 가족이 함께 인천으로 와야 한다”며 “수만 명에서 수십만 명의 홍콩인을 어떻게 인천에 수용하겠다는 것인지 당장에라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천문학적 개발 비용도 문제이다”며 “이 비용을 어떻게 마련할지 구체적으로 제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또 “뉴홍콩시티 사업 계획과 재원 마련 방안 등을 선거 이전까지 인천시민에게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선대위는 “지난 6기 유정복 인천시정부가 한국메니페스토실천본부로부터 C등급이라는 낮은 평가를 받은 것이 애초부터 실현 불가능한 정책을 공약해서가 아니었는지 반성해 볼 것을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유정복 후보 측은 “뉴홍콩시티 공약의 사업비는 아직 예산 추계를 하지 않았다”며 “당선되면 TF팀을 꾸려 구체적인 방안 등을 협의해 바로 공약 이행을 시작할 것이다”고 말했다.

뉴홍콩시티는 홍콩에 대한 중국의 지배권이 강화되자 홍콩 탈출 기업, 금융기관, 국제기구 등을 유치해 인천에 제2의 홍콩을 만든다는 취지로 유 후보가 만든 공약이다. 유 후보는 인천경제자유구역과 강화도, 한상드림랜드 등에 뉴홍콩시티를 조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종일 (apple223@edaily.co.kr)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