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유정, 해체 심경 “2년 전보다 먹먹하고 가슴 아파”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전속계약 종료 소감을 전했다.

16일 유정은 “늘 여러분들을 웃게 해주고 싶었던 내용들로 인사를 전했었는데, 오늘은 마냥 웃을 수 만은 없는 내용으로 인사 하게 되어서, 너무나 속상하고 미안하다”며 피어레스(팬덤명)에게 장문의 편지를 남겼다.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를 8년 만에 떠나게 된 유정은 “처음으로 제 꿈을 이루고, 사랑하는 멤버들을 만나면서 울고, 웃고, 또 나라는 사람에 대해 더 알아가며 진짜 사랑과 우정이라는 것에 대해 알게 된 고마운 자리였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처음 헤어짐을 마음 먹었던 2년 전보다 오히려 더 큰 일들을 이뤄낸 지금의 헤어짐이 더 먹먹하고 가슴이 아프다”라며 역주행 신화 이전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사랑 받은 만큼, 기대 얻은 만큼 더 미안하고 그 자격에 대해서 더더욱 생각해 보게 된다. 정말 다시한번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그러면서도 “영원한 이별은 없는 거겠죠? 언젠간은 영원한 이별이 없다는 걸 우리 멤버들과 꼭 증명 해 보고 싶다”라고 재결합 가능성을 언급했다.

대표 용감한형제 대표를 비롯한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식구들,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전한 유정은 “앞으로도 한없이 부족한 남유정이라는 사람을 잘 갈고 닦아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무엇보다 오늘 이 소식이 너무 아프지 않았으면. 그리고 언젠가는 꼭, 다시 이 자리에서 만나기를”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한편, 브레이브걸스는 오늘(16일) 7년만에 전속계약이 종료된다. (엑스포츠뉴스 단독 보도) 브레이브걸스는 오늘(16일) 디지털 싱글 ‘Goodbye’를 끝으로 공식 활동을 마무리한다.

다음은 유정 글 전문.

안녕 피어레스-!
늘 여러분들을 웃게 해주고 싶었던
내용들로 인사를 전했었는데,
오늘은 마냥 웃을 수 만은 없는 내용으로
인사 하게 되어서, 너무나 속상하고 미안해요.

저는 오늘 이후로 약 8년동안 함께했던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와 작별을 합니다.
처음으로 제 꿈을 이루고,
사랑하는 멤버들을 만나면서
울고 ,웃고 , 또 나라는 사람에 대해 더 알아가며
진짜 사랑과 우정이라는 것에 대해
알게 된 고마운 자리였습니다.

처음 헤어짐을 마음 먹었던 2년 전 보다
오히려 더 큰 일들을 이뤄낸 지금의 헤어짐이
더 먹먹하고 가슴이 아픕니다.
사랑 받은 만큼, 기대 얻은 만큼
더 미안하고 그 자격에 대해서 더더욱 생각해
보게 되네요. 정말 다시한번 감사합니다.

그런데 여러분!
영원한 이별은 없는거겠죠?
언젠간은 영원한 이별이 없다는걸
우리 멤버들과 꼭 증명 해 보고 싶어요.

그동안 고생하신 용감한형제 대표님을 비롯한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식구들을 응원합니다.

그리고 사랑하는 브레이브걸스 멤버들
민영(1), 유정(2), 은지(3), 유나(4)
어디에서 무얼하든 응원하며 지켜봐주세요!

앞으로도 한없이 부족한 남유정이라는 사람을
잘 갈고 닦아 나가겠습니다.

피어레스를 비롯한
저희 브레이브걸스를 응원해주신
모든 한 분 한 분께 .. 다시 한번 진심으로,
정말 진심으로 , 감사드립니다.

무엇보다
오늘 이 소식이 너무 아프지 않았으면.
그리고
언젠가는 꼭, 다시 이 자리에서 만나기를.

사진=유정, 엑스포츠뉴스DB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