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언 “입 냄새 나는 여친, 이불로 얼굴 덮어..결혼 못하는 이유”(‘금쪽 상담소’)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금쪽 상담소’ 브라이언이 ‘후각 과민증’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가수 브라이언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상담은 브라이언과 7년간 함께 일하고 있다는 매니저 홍승란의 ‘고발 영상’으로 시작됐다. 매니저는 깊은 한숨을 쉬며 “브라이언이 ‘방귀 뀌었어요?’, ‘머리 안 감았죠?’라고 물으며 항상 냄새가 난다고 한다”고 털어놨다. 또한 냄새에 예민한 브라이언에게 옷을 입혀줄 때면 입냄새 걱정에 숨을 참고 입혀주기도 한다고 고백하기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브라이언은 “사람을 보면 냄새가 얼굴에 붙어있다. 심하게 냄새 나는 사람은 못 만나겠다”고 고백했다. 안 좋은 냄새가 났던 친구와 점점 멀어졌던 일화를 설명하며, 의도치 않게 냄새에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게 되어 인간관계에도 영향을 줬다고 전했다. 브라이언은 “어릴 때부터 후각이 예민했다. 멀리서도 먼지 냄새가 날 정도다. 냄내 나는 친구와는 같이 있기 어렵다”고 털어놨다.

특히 과거 여자친구의 입 냄새를 참지 못해 이별을 고민했던 일화를 공개하며, 13년간 연애를 못하는 데에 예민한 후각이 영향을 주고 있음을 고백했다. 브라이언은 “예전 여자친구가 입 냄새가 심했다. 분명히 자기 전에 함께 양치를 했다. 그런데 침대에 나란히 누웠는데 불쾌한 냄새가 나더라. 입 냄새였다. 이불로 얼굴을 덮고 등까지 돌리고 자버렸다. 표정도 굳어버렸다”며 “차마 입 냄새 때문에 헤어지고 싶다고 말을 못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제가 미운짓을 해버렸다. 말투도 일부러 차갑게 바꿨다. 차라리 저를 나쁜사람으로 기억하는게 낫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결혼을 못 하고 있는 것 같다. 누군가와 같이 있을 수 없다. 누구도 만날 수 없으니 내가 심각하다고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브라이언은 단순히 냄새가 싫은 것이 아니라, 예민한 후각이 감정에까지 영향을 주고 있음을 포착하며, 남들보다 후각이 과민해 온갖 종류의 냄새를 예민하게 느끼는 ‘후각 과민증’이라 분석했다. 또한 오은영 박사는 후각이 가진 또 다른 특징을 설명, 모든 감각 중 기억을 되살리는 데 후각이 가장 많은 영향을 끼친다며, 냄새로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후각 기억’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브라이언은 맥주 냄새만 맡으면 아버지에 대해 회상, 하교 후 발 냄새까지 확인할 만큼 청결에 엄격했던 아버지에게 군대처럼 교육받으며 자랐다고 고백했다. 브라이언은 “청결하지 않으면 아버지에게 혼났다. 청결과 위생에 엄격하셨다”고 말했다.

브라이언의 얘기를 진지하게 듣던 오은영 박사는 “브라이언은 엄격했던 아버지로 인해 부정적인 후각 기억이 많이 남아있는 것 같다”고 짚어냈다. 이어 “조건부 칭찬이 따르면 그것이 사람의 가치를 판단하는 기준이 될 수 있다”며 브라이언 역시 가치 판단 기준이 청결이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냄새가 나는 사람에게 진심어린 걱정을 표현하고 함께 해결해나가는 성공적인 경험을 해보는게 중요할 것 같다. 그러면 훨씬 일상생활이 편해질 것 같다”고 조언했다.

또한 오은영 박사는 브라이언이 평소 예민한 감각 때문에 겪는 다른 불편함은 없는지 파고들었다. 이에 브라이언은 20년째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음을 고백하며 끊임없이 이어지는 생각들로 잠을 이루지 못한다고 고통을 토로했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이내 머릿속 생각들을 통제하지 못하는 브라이언에게 ‘정신적 과잉 활동 현상’을 겪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브라이언씨는 스스로 납득될 때까지 생각하는 사람이다. 모든 상황이 일어난 원인에 대해 내가 이해되고 납득이 되야 넘어가는 사람이다. 꼼꼼하고 완벽주의에 강박적 특성도 있다”라며 “문제들을 머릿속으로 상상해보라. 보자기 안에 생각한 고민들을 넣고 묶은 뒤에 제쳐 두라. 밀어놓은 고민은 내일 생각하자고 이미지 트레이닝을 해보라”고 조언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