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트롯맨’, 황영웅 밀어주기에 입 열었다 “우승·결승 내정 사실무근”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이 공정성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MBN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은 26일 “예선부터 현재까지 경연 현장에 있는 국민 대표단의 투표와 공식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국민 응원 투표 점수를 통해서, 참가자들의 경연 결과를 시청자들이 직접 참여하여 결정하는 시스템으로 운영해왔다”며 “또한 최종 우승자가 탄생하는 남은 2차례의 결승전에서는 총 4000점 만점 중 연예인 대표단과 국민 대표단의 점수 1200점, 대국민 응원 투표 점수 800점에 더해 생방송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가 2000점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했다.

이어 “또한 온라인으로 진행된 대국민 응원 투표 점수의 결승전 점수 반영 방식은 결승 진출자 8인이 결정된 준결승 녹화일 2월 1일 이후부터 리셋되어 새롭게 반영된다”며 “‘불타는 트롯맨’은 시청자들의 직접 참여를 통한 더욱 공정한 오디션을 지향해왔으며, ‘불타는 트롯맨’ 결승전 배점 방식에 따르면 국민들의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가 가장 결정적인 점수가 되는 바, 그 어떤 개입도 불가능한 시스템임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또 ‘불타는 트롯맨’은 최근 화영웅의 결승전 내정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황영웅의 팬클럽이 결승전 진출자가 정해지지 않았을 때부터 티켓 응모에 대한 공지를 해왔던 것이 알려졌기 때문. 제작진은 이에 “특정 참가자의 팬컬럽에 ‘결승전 참여 입장권’을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해 말씀드린다. 지난 1월 중순, 해당 의혹을 접하고 협찬사와 해당 팬클럽에 사실 확인을 요청했으며, 그 결과, 이벤트 참여 독려에 대한 오해였을뿐 방청권을 배포한 사실은 없음을 확인하였고 주의를 당부하였음을 알려드린다”고 해명했다.

‘불트’ 측은 “투명하고 공정한 경쟁이 오디션 프로그램이 지켜야 할 최우선 가치임을 깊이 새기고 있으며 경연이 종료되는 순간까지 이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불타는 트롯맨’은 결승을 앞두고 황영웅에 대한 의혹이 이어지고 있다. 폭행을 스스로 인정했던 황영웅이 하차를 대신해 기회를 달라고 호소하는 것부터, 밀어주기 의혹과 결승전 내정 설 등이 이어진 상황이다.

다음은 ‘불타는 트롯맨’ 입장 전문.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입니다.

<불타는 트롯맨>은 예선부터 현재까지 경연 현장에 있는 국민 대표단의 투표와 공식 애플리케이션를 통한 국민 응원 투표 점수를 통해서, 참가자들의 경연 결과를 시청자들이 직접 참여하여 결정하는 시스템으로 운영해 왔습니다.

또한 최종 우승자가 탄생하는 남은 2차례의 결승전에서는 총 4000점 만점 중 연예인 대표단과 국민 대표단의 점수 1200점, 대국민 응원 투표 점수 800점에 더해 생방송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가 2000점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또한 온라인으로 진행된 대국민 응원 투표 점수의 결승전 점수 반영 방식은 결승 진출자 8인이 결정된 준결승 녹화일 2월 1일 이후부터 리셋되어 새롭게 반영 됩니다

<불타는 트롯맨>은 시청자들의 직접 참여를 통한 더욱 공정한 오디션을 지향해왔으며, <불타는 트롯맨> 결승전 배점 방식에 따르면 국민들의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가 가장 결정적인 점수가 되는 바, 그 어떤 개입도 불가능한 시스템임을 말씀드립니다.

아울러, 특정 참가자의 팬클럽에 ‘결승전 참여 입장권’을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하여 말씀 드립니다.

지난 1월 중순, 해당 의혹을 접하고 협찬사와 해당 팬클럽에 사실 확인을 요청하였으며 그 결과, 이벤트 참여 독려에 대한 오해였을 뿐 방청권을 배포한 사실은 없음을 확인하였고, 주의를 당부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불타는 트롯맨>은 투명하고 공정한 경쟁이 오디션 프로그램이 지켜야할 최우선 가치임을 깊이 새기고 있으며 경연이 종료되는 순간까지 이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