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성민, 무용 전공 아내와 러브스토리…”아내가 먼저 대시, 결혼할 형편 못 된다고 했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유퀴즈'(사진=방송 화면 캡처)

‘유퀴즈’ 배우 이성민이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25일 밤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서는 이성민이 무용을 전공한 아내와의 첫만남부터 결혼까지의 연애담을 풀어냈다.

이날 이성민은 아내와의 첫 만남에 대해 “공연에 춤을 추는 장면이 있어서 안무가가 필요했다”라며 “아내가 춤을 짜주고 매일 공연을 보러 오더라. 이게 안무비를 계산해줘야 하는데 ‘돈을 달라는 건가?’라고 제 발이 저렸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그는 “밥 사주면서 말로 털어내야 하는 상황인데 아내가 ‘자주 연락해도 돼요?’라고 묻더라”라며 “결혼은 못한다고 했었다. 제가 그럴 형편이 안 된다고 했는데 1년 후에 상황이 바뀌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성민은 아내의 임신 소식을 처음 접했을 때도 회상했다. 그는 “신혼 여행 갈 형편이 못 되서 대구에서 결혼하고 신혼여행을 경주로 갔었다”라며 “신혼여행에서 아이가 생겼는데 마냥 기뻐할 수는 없었다. 진짜 돈이 없었다. 우리가 힘든 건 감수할 수 있어도 아이까지 힘들게 할 수는 없었다”라고 당시의 무거웠던 마음을 털어놨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