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출연 목적이었나”…13기 옥순, 지상렬 유튜브 등 각종 방송 단골이었다?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사진=유튜브채널 ‘구독안하면 지상렬’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방송 출연이 목적이었나.

ENA X SBS PLUS ‘나는 SOLO’ 13기가 출발부터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첫 방송한 13기에 ‘170cm 바비인형’이라는 별명이 붙은 옥순이 출연했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지금까지의 이상형은 데프콘이다. 진심이다”라고 손하트를 보내기도 했다. 이에 데프콘은 “위트 있는 남자가 (통한다). 큰 용기 내줘서 고맙다”고 쑥스러워했다. 송해나가 “김칫국 마시지 말라”고 지적하자 데프콘은 “내 여자 얘기하니까 조용히 해”라고 장난을 치기도 했다.

옥순은 이어 “한마디를 던져도 센스 있는 사람을 좋아한다”며 “집순이다. 심지어 TV도 다 치워버리고 혼자 앉아서 와인을 마신다”고 반전 매력을 풍겼다.

하지만 유튜브 채널에서는 또 다른 이야기를 했다. 옥순이 지난 2021년 지상렬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한 영상이 등장했다. 이 영상에서 지상렬은 자신의 팬이라는 승무원 여성과 취중 데이트를 즐겼다. 이 승무원 여성이 바로 옥순이었다. 옥순은 “그전까지는 상렬 오빠를 잘 몰랐는데 너무 재밌더라. 같이 술 먹으면 재밌겠다 싶었는데 지금 현실이 됐다”며 “매력 포인트는 눈웃음이다. 이영애 부부가 20년 나이 차가 난다더라. 우리처럼”이라며 적극적으로 대시했다.

또 “카메라를 끄고 나서도 술 조금 더 마셨다. 그런데 상렬 오빠 왜 연락이 없으시냐. 기다린다”는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이와 함께 지상렬에게 안긴 사진도 공개돼 간심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다. 2017년에는 TV조선 예능 ‘며느리 모시기’에 승무원 며느리로 출연했고, 당시 사진작가 시어머니의 선택을 받기도 했다.

물론 2021년에는 지상렬이 이상형이었고 올해는 데프콘이 이상형이 됐을 수도 있다. 하지만 연이은 방송 출연은 네티즌들에게 진정성에 대한 의심을 받기에 충분한 상황이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