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최동석, 결혼 14년 만에 파경…이혼조정신청서 제출

Photo of author

By quasar99

KBS 아나운서 입사 동기로 키운 사랑…슬하에 1녀1남
최근 이혼 절차 밟기 시작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과 최동석이 결혼 14년 만에 이혼 절차를 밟는다. /더팩트 DB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남편 최동석과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더팩트> 취재 결과 박지윤과 최동석은 현재 이혼 절차를 밟고 있으며 최근 이혼조정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박지윤의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는 31일 <더팩트>에 “박지윤이 이혼을 결정한 게 맞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입장을 통해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박지윤과 최동석은 KBS 아나운서 30기 입사 동기로 인연을 맺은 후 사내 연애를 시작했다. 이후 2009년 11월 결혼이라는 결실을 맺었다. 이듬해 10월에는 첫째 딸을 품에 안았다. 이후 2014년 둘째 아들을 품에 안으며 단란한 가정을 꾸렸다.

앞서 박지윤은 남편 최동석의 건강 문제 등으로 인해 가족들과 제주도에서 거주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두 사람은 결국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맞게 됐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과 최동석이 사내 연애로 결혼까지 골인했으나, 14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KBS
지난 2004년 KBS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한 박지윤은 2008년 KBS에서 퇴사하며 프리랜서로 진출했다. ‘스타골든벨’ ‘스토리 잡스’ ‘썰전’ ‘로맨스가 더 필요해’ ‘엄마의 탄생’ 등의 진행을 맡았으며, 추리 예능 ‘크라임씬’을 통해 활약하며 많은 매니아층 형성을 이끌었다.

지난 5월 JDB엔터테인먼트에 새롭게 둥지를 튼 박지윤은 활발한 향후 활동을 예정 중이다. 2024년 7년 만에 돌아온 ‘크라임신 리턴즈’에 출연하며 ‘크라임씬’ 전 회차 출연자가 됐다. 또한 ‘여고추리반3’도 공개된다.

최동석 또한 2004년 KBS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오랜 기간 뉴스 앵커로 활약한 그는 2019년부터 KBS 뉴스 9를 맡았다. 그러나 귀에 생긴 문제로 2020년 KBS 뉴스 9에서 하차했다. 이듬해에는 KBS에서 퇴사한 후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