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호 아내 안나, 암투병 중 ‘슈돌’ 깜짝등장..밝은 미소 근황

Photo of author

By quasar99

[OSEN=김나연 기자] 박주호의 아내 안나가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깜짝 등장했다.

17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함께 한국전통놀이 체험공간에 방문한 사유리 가족과 박주호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젠과 찐건나블리는 함께 한국전통놀이를 체험했다. 전통 옷으로 갈아입고 사물놀이패를 결성한 아이들은 경상도 지역 풍물가락 ‘별달거리’와 탈춤, 사자놀이까지 배우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이 과정에서 나은이는 물론 진우까지 막내 젠을 챙기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다음 장소는 캠핑이었다. 박주호는 “누님이 사물놀이 초대해 주셨으니까 저도 요즘 캠핑에 입문해서 시간이 될때마다 시도해보고 있다. 누님도 오늘 캠핑 가서 힐링 하시면 어떨까 싶었다”며 “오늘은 젠의 엄마가 아닌 자연에 놀러왔다..놀러 왔는데 저기 가족들이 놀러왔네? 네명이나 있네? 그런거다”라고 설명했다.

사유리는 “그리고 나은이가 있으니까”라고 신뢰를 드러냈고, 박주호는 “사실 제가 애들 네명을 보는게 아니라 나은이가 저까지 넷을 볼수도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캠핑장으로 가는 중에도 진우 젠을 귀엽게 지켜봤다. 박주호는 “자기가 케어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기특해 했고, 사유리는 “그런 반전이 있는게 신기하다”고 놀랐다.

이윽고 캠핑장에 도착했고, 박주호가 텐트를 치고 내부를 꾸미는 동안 나은이와 건후는 동생들과 놀아줬다. 사유리는 “아기들이 에너지 많아서 여기 점프하는데 데리고 놀고 오겠다”고 말했고, 박주혼느 “괜찮겠냐.그사이에 제가 세팅 다 해놓겠다”고 말했다.

아이들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박주호는 캠핑장 세팅을 끝냈고, 돌아온 건후와 젠을 데리고 일일 축구교실을 열었다. 그 사이 텐트 안에서는 나은과 진우, 사유리가 미용실을 오픈했다. 사유리는 나은이의 머리를 손수 땋아줬고, “이모는 딸이 없으니까 이렇게 머리 하는게 꿈이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건후는 “딸이 없어? 넥스트?”라며 둘째를 언급했고, 당황한 사유리는 “이렇게 대리만족 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이어 “나은이가 예뻐해주고 많이 챙겨주고 젠이 잘못하면 하면안된다고 가르쳐주는 모습 보니 고맙고 나은이가 너무 예뻐서 나은이 머리를 땋으면서 ‘딸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저녁은 캠핑의 꽃 고기였다. 박주호는 아이들에게 즉석밥 등을 사올것을 시켰고, 동생들을 데리고 심부름을 간 나은이는 동생들을 챙기느라 혼이 빠진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무사히 심부름까지 마친 가운데 아이들은 박주호가 맛있게 구워준 고기를 먹었고, 사유리는 “젠이 편식이 심하다. 오늘은 잘먹고 잘놀고 잘 웃고 이야기도 많이하고 에너지도 많이 쓰는 모습 보니까 너무 감동했다”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방송에는 암투병중인 박주호의 아내 안내가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박주호는 누군가와 영상통화를 하고 있었고, 그 상대는 안나였다. 휴대폰을 넘겨받은 사유리는 “안나씨 안녕하세요”라고 반갑게 인사했다.

안나 역시 일본어 인사로 화답했고, “우리 애들이랑 놀아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그러자 사유리는 “제가 감사하다. 젠이 형제가 없으니까 오늘은 형제가 있는것 같아서 너무 재밌다. 아들 둘에 딸 하나 있는거 정말 대단하다”라며 “다음에 우리 또 만나요”라고 전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KBS2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