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재명 NO, 윤석열 YES..’유퀴즈’에 제기된 외압 의혹

Photo of author

By quasar99

[TV리포트=박설이 기자]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출연 관련 잡음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이재명 전 경기지사 역시 ‘유퀴즈’ 출연을 원했으나 제작진으로부터 거절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기도 전 비서관이었던 김지호 씨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사실을 폭로했다. 김 씨는 “이재명 고문이 경기도지사였을 때부터 대선 후보 때까지 ‘유퀴즈’ 실무부서와 함께 경기도정과 관련된 공직자와 이재명 후보의 출연 의사를 직·간접적으로 밝히고 제작진과 미팅을 추진했지만 미팅은 이뤄지지 못했다”며, 거절 사유는 ‘프로그램 진행자가 본인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에 정치인 출연을 극도로 조심스러워한다’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유재석이 이 전 지사의 출연을 반대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알린 것.

이어 김 씨는 “당시에는 정치인 출연에 대한 엄정한 원칙으로 이해했으나 상대에 따라 고무줄처럼 움직이는 잣대를 보니 줄서기라는 다른 원칙이 있었던 것이 아닌지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김 씨는 “윤석열 당선인의 출연을 두고 많은 국민이 분노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라 생각한다”면서 “출연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불공정한 ‘선택적 정치 중립’에 분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인 출연 기준에 대해 CJ ENM 측이 진실을 명백히 밝힐 것을 촉구했다.

그는 “CJ ENM 강호성 대표이사가 검사 출신이라는 것을 근거로 외압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도 다르지 않다”며 “‘검사 정권 줄서기’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희망하며 이러한 과정을 거쳐 프로그램의 신뢰가 회복되어 유재석과 조세호가 피해 없이 방송을 계속 진행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앞서 ‘유퀴즈’ 측은 문재인 대통령의 출연 요청도 거절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낳았다. 출연 거절이 문제가 아닌, CJ ENM이 거짓으로 해명을 했다는 것에 많은 이들이 분노했다. 

문 대통령이 1년 전 ‘유퀴즈’ 출연을 거절 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CJ ENM 측은 “문 대통령 쪽에서 출연을 요청한 적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으나, 이어 탁현민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 의전 비서관이 출연 요청을 했으나 거절됐다고 폭로했던 것. 탁 비서관은 “(윤석열 당선인의 출연에) 어떠한 외압도 없었길 바라며, 앞으로도 오로지 제작진의 판단만을 제작의 원칙으로 삼기를 바랄 뿐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김부겸 총리 역시 ‘유퀴즈’ 출연을 희망했지만 정치인 출연이 프로그램 색과 맞지 않다는 이유로 거절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tvN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