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빠지기로 했다” 김준호, ♥김지민과 재혼 임박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개그맨 김준호가 관리하는 열애남의 정석을 보여주며 싱글들의 부러움을 샀다.

김준호는 10일(어제)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와 배우 정준호, 최대철을 초대해 솔직하고 담백한 이야기로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한층 훈훈해진 비주얼로 급 관심을 받자 “살 좀 빼고 있다”며 관리하는 남자임을 뽐냈다. 이에 이상민은 “좋아?”라면서도 “잘 생겨 보인다”며 부러움을 표했고 김준호는 사람답게 살기위해 관리하고 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에 탁재훈, 임원희 역시 열애 중인 막둥이가 부러운 듯 외모 관리에 대한 토론을 이어갔고 김준호는 외모 컨설팅(?)까지 해주며 열애남의 위엄을 과시했다.

관리 이야기로 분위기가 무르익어가고 정준호와 최대철까지 깜짝 손님으로 등장해 활력을 더했다. 정준호는 ‘돌싱포맨’ 멤버들의 지갑만 보고 가장 돈이 많을 것 같은 사람이 누구일 것 같은지를 묻는 질문에 김준호를 꼽았다. 정준호는 최근 김준호가 공개 열애를 시작한 것을 언급, 가장 돈을 많이 가지고 다닐 것 같다고 말했다. 갑작스러운 답변에 김준호는 수줍어하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김준호는 최근 온라인상에서 퍼지고 있다는 뜨거운 논쟁 덕분에 다시 한 번 중심에 섰다. 이상민은 “미래를 알 수 있는 능력이 생겼고, 재혼을 앞둔 준호가 다시 ‘돌싱’이 되는 미래를 안다면?”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김준호는 “왜 재수 없는 소리를 하느냐”면서 “예를 왜 그렇게 드는 거냐”라고 발끈해 사랑에는 진지한 로맨티스트임을 자랑했다.

더불어 정준호는 “준호의 인생이 앞으로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른다”고, 탁재훈은 “준호가 ‘돌싱포맨’을 오래할 것 같다”고 짓궂은 농담을 건넸지만, 김준호는 “지루하다. 저 연애하고 있다. 곧 나는 곧 빠지기로 했다”며 확고한 ‘돌싱’ 탈출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탁재훈은 “그게 네 마음대로 빠지냐”며 질투를 드러내 웃음을 더했다.

이처럼 김준호는 ‘돌싱포맨’ 멤버들은 물론 특별한 손님 정준호, 최대철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남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진지함과 센스를 오가는 입담은 물론, 게스트들의 이야기보따리까지 끌어내며 안방극장에 활력을 선물했다. tokkig@sportschosun.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