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마의 신’ 양학선, ♥아내 최초 공개..”너무 과분한 여자” (마이웨이)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금메달리스트 양학선이 아내와의 일상을 최초 공개한다.

24일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대한민국 체조 역사상 최초의 금메달리스트 양학선 선수가 출연한다.

2012년 런던올림픽 당시, 만 19세의 나이로 완벽한 경기를 보여주며 금메달을 목에 건 양학선 선수는 외국 선수들에게도 큰 찬사를 받으며 세계적인 선수로서 입지를 다졌다. 또한 ‘도마의 신’이라는 수식어를 얻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고된 훈련으로 아킬레스건 파열과 햄스트링 부상이 잇따르고 슬럼프에 빠져, 전성기 때의 기량을 펼치지 못해 부진한 성적으로 좌절의 고배를 마시게 된다. 이제는 부상 트라우마 딛고,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그런 양학선 선수의 든든한 지원군이자 버팀목인 사랑스러운 아내가 ‘마이웨이’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무용가인 아내는 도마 위 카리스마 넘치는 ‘올림픽 영웅’을 ‘애교쟁이’로 만드는 주인공이다.

아내는 20대 초반 연애 시절부터 순탄하지 않았던 그의 옆을 지키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양학선 선수의 다리 부상에 “제 다리를 떼어주고 싶었다”며 누구보다 마음 아파했다고 말한다. 양학선 선수는 “‘너무 과분한 여자가 내 옆에 있구나'”라며 힘들었던 시기를 같이 이겨낸 아내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한국 체조의 레전드 ‘1대 도마의 신’ 여홍철 경희대 교수와의 만남도 그려진다. 두 사람은 광주 체육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로 남다른 인연을 이어왔다. 양학선 선수는 “여 2 기술이 없었으면, 양학선 기술도 없었다”며 “금메달의 토대가 선배였다”며 존경의 마음을 비쳤다. 이어 여홍철 교수는 “양학선의 금메달 확정 순간, 기쁨에 목이 쉴 정도로 소리를 질렀다”면서 후배를 향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이웨이’는 24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