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미세먼지 저감 등 환경 개선사업에 224억 투입 : 네이버 뉴스

Photo of author

By quasar99


탄소중립 등 대기질 개선으로 군민건강 보호
매포지구 물순환형 도로비점오염저감사업 추진
단양군 환경개선사업 계획도.© 뉴스1
(단양=뉴스1) 조영석 기자 = 충북 단양군이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등 대기질 개선을 통한 군민건강 보호에 나선다.

14일 단양군은 군민이 공감하는 청정 단양 조성을 비전으로 올해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환경 개선사업에 총 224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먼저,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DPF부착지원, 전기차(이륜차 포함) 및 LPG 화물차 신차구매 지원, 건설기계 엔진교체 등 수송 분야에 44억원을 투입한다.

또 매포보건지소 대기오염측정망 교체와 기타 측정망의 주기적 점검을 위해 2억5000만원을 투입한다.

지역 출입 노후경유차 통제를 위해 단양IC와 북단양IC 출구, 수산∼단성 36번 국도변에 1억5000만원을 들여 무인단속카메라를 추가로 설치한다.

올해는 신규사업으로 국·도비 89억5000만원을 포함해 100억원이 투입되는 단양군 e-뉴딜사업인 매포지구 물순환형 도로비점오염저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2024년 준공을 목표로 매포읍 하시삼거리∼하괴삼거리 8.6㎞ 구간에 IoT기반 노면살수시설(1.5㎞), 대형세차시설(2곳), 자연형침투시설(14곳) 설치를 통한 중금속 등 비산먼지 발생을 효과적으로 억제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 내 연간 32만대의 운행으로 발생하는 비산먼지와 비점오염물질 발생을 효과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연말 환경부 주관 공공부문 탄소중립 선도모델 공모사업에 선정된 군은 국비 80억원을 활용해 매포읍 소재 군 폐기물종합처리장의 리모델링 사업도 추진한다.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지자체 소유 건물과 환경기초시설을 대상으로 건물의 용도와 노후도, 온실가스 배출 특성 등을 고려해 최적화된 탄소중립 모델이 목표다.

군 관계자는 “녹색도시 단양 완성을 위해 지속적인 대기환경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군민건강을 보호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