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81년생 최수연’ 네이버 대표됐다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새 CFO엔 1978년생 김남선
젊은 리더 내세워 세계 공략

네이버가 MZ세대인 1981년생을 새 사령탑으로 맞는다. 1999년 회사 창립 이래 가장 파격적인 경영진 개편이다. 젊고 국제감각과 전문성을 갖춘 리더를 발탁해 역동적인 조직을 구축하고 글로벌 사업을 강화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내부적으로는 MZ세대와의 소통을 통해 내부 결속을 다지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네이버는 17일 이사회를 열고 최수연 글로벌사업지원부 책임리더를 대표로 내정했다.

최 책임리더는 1981년생으로 네이버 전신인 NHN에 공채로 입사한 뒤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과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을 나와 2019년부터 글로벌사업지원부에서 해외 사업을 맡아왔다.

한성숙 대표 임기는 2023년 3월까지로 1년4개월가량 남았지만, 네이버가 개발자 사망 사건을 계기로 강도 높은 경영 쇄신에 착수하면서 조기 퇴진하게 됐다.

새 최고재무책임자(CFO)로는 김남선 투자·글로벌 인수·합병(M&A) 전담조직 책임리더가 내정됐다. 김 책임리더는 1978년생으로 M&A 전문가다.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하고 미국 로펌 근무를 거쳐 모건스탠리, 맥쿼리자산운용 등 투자 업계에서 전문성을 쌓아왔다. 2020년 영입된 김 책임리더는 그간 네이버가 진행한 굵직한 해외 투자와 M&A를 총괄하며 법무뿐만 아니라 투자 실무에서 뛰어난 실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사는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가 앞서 임직원에게 공유했던 ‘젊은 리더’와 ‘글로벌 사업 강화’에 맞춘 세대 교체란 평가가 나온다. 두 책임리더는 네이버의 새 사령탑으로 검색·웹툰·쇼핑·인공지능(AI) 등 신사업을 키워 해외 시장을 공략하고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중책을 맡는다. 이에 따라 미국·유럽·아시아 시장 개척을 강조하는 이 GIO의 의지에 따라 두 글로벌 전문가가 네이버를 진두지휘할 전망이다. 네이버의 새 경영진 인사는 내년 3월 네이버 주주총회를 통해 공식 확정된다.

네이버 새 사령탑 발탁 뒤엔…국제감각·M&A경험

새 CEO 최수연, CFO 김남선

법전공에 해외경험 공통점
둘다 인수합병 경력도 있어

네이버, 내부 MZ세대 품고
아시아·유럽 본격 공략나서
내부결속·인재이탈방지 숙제

네이버 새 사령탑의 키워드는 ‘젊은 글로벌 전문가’로 요약된다. 벤처기업이었던 네이버를 한국을 대표하는 빅테크로 성장시킨 1세대 경영진이 퇴진하고, 글로벌 공략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 국제 감각과 전문 지식을 겸비한 40대 리더를 파격적으로 발탁해 제2의 도약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17일 이사회에서 한성숙 대표의 자리를 이어받게 된 최수연 글로벌사업지원부 책임리더는 서울대 지구환경시스템공학부를 졸업하고 네이버의 전신인 NHN에 신입 공채로 입사한 인물이다. 홍보·마케팅 분야에서 일하다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과 미국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했다. 이후 법무법인 율촌에서 굵직한 인수·합병(M&A)을 담당한 경력도 갖고 있다. 2019년 네이버 최고경영자(CEO) 직속 글로벌사업지원부에서 해외 사업을 지원했고, 작년 비등기임원인 책임리더로 승진했다. 새 최고재무책임자(CFO)로 내정된 김남선 투자·글로벌 M&A 전담조직 책임리더는 업계에서 손꼽히는 M&A 전문가로 통한다. 김 CFO는 서울대 재료공학과,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하고 미국 뉴욕시에 본사를 둔 로펌 크라바스 스웨인&무어에서 2년간 재직했다. 이후에는 글로벌 유명 투자은행(IB)인 라자드, 모건스탠리를 거쳐 맥쿼리자산운용에서 근무한 뒤 지난해 네이버에 영입됐다. 그는 네이버 합류 이후 신성장동력을 담당하는 태스크포스팀(TFT)을 이끌며, 6000억원 규모의 북미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 인수와 국내외 M&A, 주요 기업 지분 투자 등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글로벌 사업의 방향성을 설정하고 실제 투자를 담당하는 두 임원이 새로운 사령탑에 오르면서 네이버의 글로벌 사업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두 책임리더는 글로벌 빅딜을 비롯한 M&A 경험이 풍부해 네이버의 해외 사업을 책임질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올해를 글로벌 진출 원년으로 선언하며 미국·유럽·일본·동남아 등을 거점으로 쇼핑·콘텐츠·메타버스·인공지능(AI) 등 각 분야에서 대대적인 해외 사업을 추진해 왔다. 사내독립기업(CIC) 체제도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 최고경영진으로 집중된 권한을 CIC로 분산하고, CIC 대표의 권한이 커지면서 경쟁력을 갖춘 CIC의 분사가 활발하게 추진될 전망이다.

내부 리더를 중용해 조직을 안정화하면서 중앙집권 리더십을 희석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그간 네이버는 스타트업에서 출발했지만 여러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조직이 커지며 사내 분위기가 경직되고 관료화됐다는 지적을 받았다.

네이버의 도약을 이끈 한성숙 대표는 해외 사업을 챙기는 것으로 역할을 바꿀 것으로 예상된다. 이해진 GIO, 신중호 Z홀딩스 최고제품책임자(CPO) 등과 함께 네이버의 해외 사업 확장에 주도적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네이버의 급격한 세대교체에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정보기술(IT) 업계 관계자는 “세대교체 과정과 방향성에 반대하는 인재의 이탈도 막아야 하는 무거운 책임을 짊어졌다”며 “젊은 리더가 기존 경영진과 얼마나 다른 리더십을 보여줄지가 관건”이라 설명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