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번 허리 숙인 이선균, 모발 검사 음성에 한숨 “기억나는 대로 솔직히” (엑’s 현장)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엑스포츠뉴스 인천논현경찰서, 김유진 기자) 마약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이선균이 소환 조사를 위해 일주일 만에 경찰에 재출석했다.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4일 오후 이선균을 소환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와 관련된 조사를 진행한다. 지난 달 28일 첫 경찰 조사 이후 두 번째 소환이다.

이날 오후 1시 45분께 인천논현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낸 이선균은 포토라인에 선 뒤 고개 숙여 인사한 후 깊은 한숨을 한 번 들이쉬며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이어 “오늘 조사 과정에 성실하게 임하겠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또 한 번 고개를 숙였고,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냐’는 물음에는 “오늘 조사과정에서 모두 성실하게 답변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이선균의 신체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이선균의 모발과 소변을 채취한 뒤 국과수에 긴급 정밀감정을 의뢰했다.

이후 3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선균의 모발을 정밀감정한 뒤 대마 등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결과를 경찰에 전달한 바 있다.

이선균은 ‘모발 정밀검사 결과가 음성이 나왔는데 결과는 확인하셨냐’는 말에는 옅은 한숨을 내쉰 뒤 “기억하는 사실대로 솔직하게 다 말씀드리겠다. 죄송하다”고 또 한 번 고개를 숙였고, ‘(마약)음성 결과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냐’는 말에 “그것 또한 오늘 솔직하게 답변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마약 투약한 사실은 있냐’, ‘2차 소환과정에서 어떤 부분을 소명할 예정인가’라는 물음에도 “수사과정에서 솔직하게 말씀드리겠다”고 말하며 경찰서 안으로 걸음을 옮겼다.

이선균은 올해 초부터 서울 강남의 유흥업소 실장 A씨의 자택에서 대마와 향정신성의약품 등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달 28일 첫 소환 당시 소변을 채취해 받은 마약류 간이 시약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선균의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을 진행해 온 경찰은 2차 소환에서 본격적으로 이선균에 대한 피의자 신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혐의 인정 여부와 마약 투약 횟수 등에 따라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김한준 기자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