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편 없는 전쟁터” 최동석, 박지윤과 파경 전 ‘의미심장 속마음’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스타뉴스 | 김노을 기자]
최동석, 박지윤 전 KBS 아나운서 /사진=스타뉴스
최동석, 박지윤 전 KBS 아나운서가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맞은 가운데, 최동석의 최근 심경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박지윤의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31일 스타뉴스에 “박지윤은 지난 30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김장법률사무소를 통해 제주지방법원에 이혼 조정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박지윤은 소속사를 통해 “오랜 기간 고민한 끝에 최동석과 이혼을 위한 조정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며 “이혼 절차가 원만히 마무리되기 전에 알려지게 되어 송구하지만, 각자의 자리에서 아이들의 부모로 서로를 응원하며 지낼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갑작스러운 부모의 일로 상처받을 아이들이 확인되지 않은 말과 글로 두 번 상처받는 것은 원치 않는다. 이에 향후 저를 비롯한 두 아이의 신상에 위해가 되는 루머와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간 연예계 대표 잉꼬 부부로 부러움을 샀던 두 사람이기에 갑작스러운 파경 소식은 큰 충격을 안기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동석이 최근 SNS를 통해 전한 심경도 재조명 되고 있다. 그는 SNS에 “내 편이 없는 전쟁터에서 혼자 싸우는 인생만큼 처량한 게 또 있을까”라는 글을 적으며 속내를 우회적으로 내비쳤다.

뿐만 아니라 “꿈에서 누군가 내 손 잡아 주면서 ‘너를 보면 날 보는 것 같아 손 잡아 주고 싶다’고 했는데, 그게 그렇게 따뜻하게 느껴지더라” “살면서 가장 후회스러운 것 중 하나는 상대가 반박불가의 잘못을 저질렀다고 해도 나의 마음이 차분히 가라앉지 않은 상태에서 대화를 시도하려 했다는 것이다” 등 복잡한 마음을 토로하기도 했다.

또한 “소중한 걸 소중히 다루지 않는 사람과는 인연을 맺지 말아야 한다” “복수: 원수를 갚음. 모두 아는 말. 복수는 원수를 갚는다는 말이다. 그런데 ‘복’ 자는 왜 회복할 ‘복’ 자일까. 사실 복수는 원수에게 똑같이 해를 가하는 것이 아니라 용서의 마음으로 관계를 회복하라는 뜻이 아닐까. 그걸 너무 늦게 알았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최동석과 박지윤은 KBS 아나운서 30기 입사 동기로 인연을 맺은 후 사내 연애를 이어오다 2009년 결혼했다.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