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결혼발표” 배성욱♥배수진, 동거 마치고 내년엔 부부된다

Photo of author

By quasar99

[OSEN=김수형 기자]  ‘결혼말고 동거’에서 배동성이 방문한 가운데 배성욱이 배수진과의 깜짝 결혼 계획을 전했다. 

27일 방송된 채널 A ‘결혼말고 동거’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배수진, 배성욱 커플이 그려진 가운데 배동성이 딸 배수진 없이 그의 동거남이자 남자친구인 배성욱과 1대1 독대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배동성과 배성욱은 단 둘이 저녁식사를 하기 위해 식당으로 이동,  배동성이 동거하기 위한 시작점을 묻자 배성욱은 “진지하게 수진이와 결혼에 대해 얘기했다”며 결혼 전 좋은 방향으로 맞춰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결정이었다는 것. 이사하면서 동거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 배성욱은 배수진 아들을 언급, 그는 “ 자주보니 아빠처럼 따르더라”며 동거 이유를 덧붙였다. 특히 그는 “ 동거가 미래 계획하기에 꼭 필요한 부분, 지금 잘 헤쳐나가고 있다”며 진지한 모습. 계속해서 배동성은 배성욱의 부모님 입장을 물었다. 배성욱은 “어머니는 전혀 개의치 않으시다 워낙 수진이를 좋아하시기도 했다”면서 긍정적이게 답했다. 이에 배동성은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며 앞으로 두 사람의 계획을 물었다.

배성욱은 “내년 정도? 내년 가을이나 내후년 봄? 결혼을 생각하고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배성욱은 결혼을 빨리하고 싶어하는 반면, 배수진은 조심스러웠던 모습. 배성욱은 “지난번 대화로 진지하게 결혼계획에 필요한 부분이 있어, 계속 (믿음주며)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또 진로에 대해 묻자 배성욱은 “요리쪽 나아갈 계획 양식 쪽 가게를 생각하고 있다”고 대답, 배동성은“뭐든지 경험, 제대로 된 셰프 밑에서 배워야한다”며 진심어린 조언을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은 서로의 전화번호를 교환하며 가가워졌다.

한편, 채널 A ‘결혼말고 동거’는 요즘 커플들이 선택한 사랑의 형태 ‘동거(同居)’에 대한 실제 커플들의 24시간 밀착 동거일지로,  어디서도 볼 수 없던 리얼한 동거 스토리와 함께 사는 남녀들의 솔직 과감한 이야기들 담았다. 월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  /ssu08185@osen.co.kr

[사진] ‘결혼말고 동거’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