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현♥’ 미자 “母가 39살까지 혼전순결 강요”…’금쪽상담소’, 가족 화해 특집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금쪽상담소’ 다시 보고 싶은 ‘가족 화해 특집’에 최양락·팽현숙 부부와 조혜련 ·김윤아 모녀, 미자·전성애 모녀 모음집이 공개된다.

25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다시 보고 싶은 가족 화해 특집이 담긴다. 이날 방송에는 원조 개그맨 커플, 최양락♥팽현숙 부부가 결혼 34년 만에 처음으로 부부 상담을 의뢰, 오은영 박사와 마주한다. 

최양락은 “아내 팽현숙이 아주 오만방자해요!”라며 팽현숙을 고발했고, 팽현숙은 “남편이 너무 잘 삐져요”라는 고민을 밝히며, 일명 ‘팽락부부’ 전쟁의 서막을 알린다.

아내 팽현숙은 “내가 변한 이유는 남편 최양락 때문”이라며 남편의 고민에 억울함을 호소, 이어 최양락의 고집불통 만행들을 만천하에 공개한다.

오은영 박사는 최양락이 고집을 부리는 심리에 대해 낱낱이 분석, 남편의 고집으로 수십 년을 속앓이 해오던 팽현숙을 위로한다. 뿐만 아니라 아내 팽현숙은 남편이 미울 때마다 7장의 편지를 써 가며 마음을 표현했지만, 최양락에게서 어떠한 답변도 받지 못했다며 하소연을 이어간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두 사람이 물고 뜯는 대화법으로 소통이 단절 됐음을 캐치하며 오은영 박사 표 화해 솔루션을 진행, 서로의 진심을 확인한 두 사람은 뜨거운 눈물을 보이며 변함없는 사랑을 확인한다.

다음으로는 이혼의 상처가 있는 조혜련과 김윤아 모녀가 상담소에 찾아온다. 엄마 조혜련은 딸이 불편하다는 충격적인 고민을 토로한다. 이에 딸 김윤아는 “부모님의 이혼 이후, 보호받지 못하는 것 같았다”고 고백하며 “자신이 필요 없는 존재라 느꼈다”라고 덧붙인다.

한 번도 듣지 못했던 딸의 속마음을 확인한 엄마 조혜련은 다소 충격받은 모습을 보이며, 당시 마음을 털어놓는다. 오은영 박사는 간단한 ‘에코이스트’ 체크를 통해 두 사람의 기질이 다르다 분석하며, 서로 다른 기질을 가진 두 모녀가 잘 지내기 위해선 서로를 이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엄마 조혜련은 “윤아가 이렇게 생각할 줄 전혀 몰랐다”라며 미안함에 눈물을 흘리고 두 모녀는 시간을 가지고 나아가자며 서로에 대한 진심을 전한다.

이어, 시집간 딸 미자와 친정엄마 전성애가 모녀간 출산 동상이몽으로 오은영 박사를 찾는다. 새신부 미자는 “혼전순결을 강조할 땐 언제고, 갑자기 출산 압박을 주는 엄마가 당황스럽다”며 “엄마가 초등학교 때부터 39살 때까지 혼전순결을 강요했다”라고 폭로한다. 

이에 엄마 전성애는 “친정엄마로서 할 수 있는 얘기다” 반론, “딸을 위해 부모로서 성교육한 것뿐”이라며 현실 K-모녀의 모습을 보인다.

한편, 엄마 전성애는 “나는 딸한테 모든 걸 다 얘기하는데 딸은 얘길 안 해 서운하다” 라며 엄마로서의 고민을 밝힌다. 똑같은 말을 몇백 번이고 들었다는 미자는 “들어주기 부담스럽다”라고 솔직 고백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엄마 전성애가 몇백 번이고 같은 얘기를 반복했던 원인에 대해 분석. 전성애는 평생 가슴속에 담고 살던 한을 터트리며, 모녀 사이 알아주지 못했던 마음을 확인해 훈훈한 화해를 이룬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과연 상처받은 위기의 가족을 다시 끈끈하게 만들어준 오은영 박사표 특급 화해 솔루션은 무엇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다시 보고 싶은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의 가족 화해 특집은 25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한다.

사진 = 채널A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