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소식좌’ 박소현·산다라박 4년 관찰..바나나 한 개를 세 끼에 나눠 먹어” (‘옥문아들’)

Photo of author

By quasar99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여성 듀오 ‘백숙’ 백지영과 김숙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여성 듀오 ‘백숙’을 결성한 백지영, 김숙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백숙’ 프로젝트로 뭉친 백지영과 김숙은 이날 여름에만 헤어지는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신곡 ‘그 여자가 나야’를 선보였다. ‘백숙’의 제작자인 송은이는 투자 비용 질문에 “‘다비 이모’의 6배 정도 들었다. ‘다비 이모’는 돈 들어갈 게 없었다. 뮤직비디오도 휴대폰으로 찍었다. 근데 ‘백숙’은 전문 촬영팀이 와서 찍었다. 백지영을 위한 퀄리티를 만들어야 했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백지영은 “그렇게 안 해도 됐다”며 미안해했고, 김숙은 “우리 행사하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최근 다비치 이해리의 결혼식에서 축가로 ‘내 귀에 캔디’를 불러 화제가 된 백지영은 “축가로는 처음 부른 거였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해리로부터 축가 부탁을 받았다는 그는 “원래 린과 ‘두 사람’을 부르기로 했다. 근데 이해리가 언니들 노래를 불러달라고 했고, 내 노래 중에 ‘사랑 안 해’, ‘총 맞은 것처럼’ 등 결혼식에 어울리는 노래가 없었다”며 “진짜 남은 노래가 ‘내 귀에 캔디’ 밖에 없었다. 그래서 댄서 출신인 소속사 대표와 같이 불렀는데 생각보다 분위기가 좋았다”고 전했다.

‘OST 여왕’으로 불리는 백지영은 곡 선택 기준에 대해 “여배우를 보고 고른다. 여배우 테마를 부르기 때문에 여배우한테 매력을 못 느끼면 하기 싫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크릿 가든’은 시놉시스도 재밌었지만, 그 전에 ‘황진이’ 테마곡을 부른 적이 있는데 그때 하지원을 너무 좋아하게 됐다. 그래서 주연 배우가 하지원이라는 말을 듣고 두 번 생각도 안 하고 불렀다”고 말했다. 이어 같이하고 싶은 여배우로 김태리를 꼽으며 “나이대가 어려서 조금 걱정이지만 영화 ‘아가씨’도 재밌게 봤고,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OST를 참여했는데 그때 느낌이 괜찮았다”며 “김태리 씨가 연기 폭이 굉장히 넓기 때문에 맞춰볼 수 있을 거 같다. 김태리 씨면 무조건 할 거 같다”고 말했다.

이날 백지영은 “딸이 요즘 부쩍 동생을 낳아달라는 말을 많이 한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딸 하임이가 이지혜 딸 태리와 친하다면서 “하임이가 태리를 정말 자기 동생처럼 생각하고 지금까지도 그렇다. 근데 태리한테 동생이 생기니까 너무 부러워하더라. ‘태리는 내 동생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엘리 언니였구나’라는 걸 알게 됐다. 그래서 ‘나도 동생 갖고 싶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송은이는 “얼마 전에 정말 귀한 태몽을 꿨다. 내 주변에 누굴까 했는데 너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고, 급하게 날짜 계산을 하던 백지영은 이내 “난 희박하다”며 솔직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소식좌’ 박소현, 산다라박을 발굴한 창시자 김숙은 “4년 동안 밀착 취재를 했다. 처음에는 너무 웃겨서 혼자 찍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너무 안 먹고, 한 입이 너무 하찮더라. 햄스터가 더 많이 먹을 거다. 산다라박은 바나나 한 개를 세 끼에 나눠 먹는다. 과자 한 봉지는 한 달을 먹는다”며 “그런 모습을 4년 찍어서 영상을 올렸는데 그게 터져서 300만뷰가 나오고, 프로그램 론칭까지 됐다”고 밝혔다.

또한 송은이는 과거 김숙이 떼인 돈을 받아준 적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 달 수입이 30만 원이던 시절 동료가 40만 원을 빌려달라는 말에 현금 서비스까지 받아서 돈을 빌려줬다는 송은이. 그러나 동료는 몇 년 동안 돈을 갚지 않았다고. 그러던 중 우연히 TV에 나온 동료를 보고 김숙에게 빌려준 돈에 대한 이야기를 했고, 이를 들은 김숙이 “내가 받아다 주겠다”고 했다는 것. 김숙은 “그때 내가 백수 시절이었다”고 말했고, 송은이는 “100% 못 받을 줄 알고 20%를 주겠다고 했는데 다음 날 받아왔더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를 들은 김종국은 “원래 미래가 없는 사람이 제일 무섭다”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한편 김숙은 번아웃을 겪었을 당시 양희은으로부터 쓴소리를 들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갑자기 일이 몰려들면서 너무 바빴다. 다른 사람들은 ‘방송에 많이 나오니까 좋다’고 했는데 양희은 선배님은 송은이한테 전화해서 ‘숙이는 눈에 진심이 없더라’고 하셨다. 그걸 알아보셨던 거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 얘기를 듣고 ‘내가 이러면 안 되는데 영혼 없이 왜 이러고 있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정신 차려서 진심을 다해서 했더니 ‘넌 요즘 진심이 있더라’라고 딱 그러셨다. 계속 모니터를 해주셨던 거다. 그 뒤로는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고 있다”며 양희은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supremez@sportschosun.com

Leave a Comment